•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 최우선”

문재인 대통령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 최우선”

기사승인 2020. 10. 28. 10: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
"일자리 창출에 총력···기업들도 힘 모아달라"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내년 국정운영과 관련해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에 최우선을 두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회에서 한 2021년도 예산안 제출 시정연설을 통해 “코로나로 인한 경제 충격에서 빠르게 벗어나 경제회복의 속도를 높이고, 확실한 경기 반등을 이루겠다는 의지”라며 이 같이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내년에도 일자리는 가장 큰 민생 현안이면서, 경제회복의 출발점”이라며 “내년 예산은 일자리 유지와 창출에 우선을 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일자리를 지키는 노력을 더욱 강화하면서,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매진하겠다”며 “고용유지 지원금 등으로 46만 명의 일자리를 지키고 청년, 중장년, 소상공인에 대한 맞춤형 지원으로 민간 일자리 57만 개를 창출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노인, 장애인 등 고용 취약계층에 대해서는 정부가 직접 일자리 103만 개를 제공해 코로나로 인한 고용 충격을 해소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기업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기업들도 일자리 유지와 창출에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또 문 대통령은 “투자 활력을 높이는데도 적극 나서겠다”며 “풍부한 유동자금이 생산적 투자로 전환될 수 있도록 정책자금을 대폭 확대해 72조9000억 원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 펀드와 금융이 민간 분야의 투자를 이끌어내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우리 기업의 유턴과 해외 첨단산업의 유치 지원도 작년보다 두 배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수출회복에도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해외 플랜트 수주와 중소기업 수출자금 지원 등을 위한 무역정책자금 5조8000억 원을 추가 공급하고 수출시장 다변화를 촉진하기 위한 지원도 늘려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노와 사, 정부와 민간 등 모든 경제주체들이 하나가 돼 경제 반등에 힘을 모아나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