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국민 여망 담긴 공수처 출범 지연, 이제 끝내달라”

문재인 대통령 “국민 여망 담긴 공수처 출범 지연, 이제 끝내달라”

기사승인 2020. 10. 28. 11: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제 3법·경찰법·국정원법 협력 당부"
"내년도 예산안 법정기한 내 처리, 진정한 민생국회 기대"
민주당 당직자들을 향해 인사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국회 본회의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마치고 국회 본청을 나서며 민주당 당직자들을 향해 인사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성역 없는 수사와 권력기관 개혁이란 국민의 여망이 담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출범 지연을 이제 끝내주시기 바란다”고 국회에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하고 “민생과 개혁이라는 국민의 요구에 부응할 때 협치의 성과는 더욱 빛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회는 협력의 전통으로 위기 때마다 힘을 발휘했다”며 “지금과 같은 전대미문의 위기 속에서 협치는 더욱 절실하다. 국민은 여야가 치열하게 경쟁하면서도 국난극복을 위해서는 초당적 협력을 해주기를 바라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상법, 공정거래법, 금융그룹감독법 등 공정경제 3법의 처리에 협력해주시고 경찰법과 국정원법 등 권력기관 개혁법안도 입법으로 결실을 맺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감염병예방법을 비롯해 유통산업발전법, 소상공인보호법, 고용보험법 등 산적한 민생법안들도 조속히 매듭짓고, 내년도 예산안을 법정 기한 내에 처리해 진정한 민생 국회의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특별히 사회적 약자에 대한 국회의 역할을 당부드린다”며 “제도적으로 보호받지 못하는 분들을 위해 지속가능한 대책을 마련하는데 국회도 힘을 모아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함께 잘 사는 나라를 향한 우리의 노력이 민의의 전당 국회에서부터 실현될 것이라 믿는다”며 “위기에 강한 나라, 대한민국은 서로 연대하고 협력하는 나라로, 함께 손을 잡고 국난을 극복하고 세계를 선도하는 대한민국으로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