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DGB금융, 3분기 누적 순이익 2763억원…전년대비 1.5%↑

DGB금융, 3분기 누적 순이익 2763억원…전년대비 1.5%↑

기사승인 2020. 10. 29. 16: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DGB금융그룹_계열사_20160502
DGB금융그룹은 29일 실적 발표를 통해 올해 3분기 누적 순이익이 전년동기대비 1.5% 증가한 2763억원으로 시장기대치를 상회하는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와 시장 금리 하락 등 어려운 영업 환경 속에서도 양호한 순이익을 달성한 주된 이유는 하이투자증권, DGB캐피탈 등 비은행 계열사 강화의 결실로 풀이된다.

주력 계열사인 DGB대구은행의 3분기 누적 당기 순이익은 203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0% 감소했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와 불확실한 미래경기에 대비해 상반기에 이어 3분기에도 선제적 대손 충당금을 추가로 적립했 때문이다.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DGB대구은행의 원화대출금은 전년말 대비 8.3% 늘었다.

비은행 계열사인 하이투자증권의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81.6% 증가한 859억원을 기록했다. DGB캐피탈 및 DGB생명은 각각 26.9%, 7.4% 개선된 283억원, 247억원을 달성했다.

DGB금융그룹 관계자는 “대내외 경기 불확실성에 대비해 자본 적정성과 건전성 관리에 더욱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