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농협금융, 3분기 순익 5505억원… 전년比 38.8% 증가

농협금융, 3분기 순익 5505억원… 전년比 38.8% 증가

기사승인 2020. 10. 29. 16: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 1조4608억원… 4.8% 늘어
5대 금융그룹 중 4위 공고화
clip20201029181953
NH농협금융지주가 옵티머스 사태와 관련해 충당금을 쌓았음에도 3분기 호실적을 기록했다. 상반기에는 대규모 코로나19 충당금 등으로 실적이 뒷걸음질쳤지만, 3분기에는 실적 개선을 이룬 것이다.

29일 농협금융지주는 올해 3분기 당기순이익이 550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8.8% 늘었다고 공시했다. 3분기까지 누적 당기순이익은 작년 동기 대비 4.8% 늘어난 1조4608억원이었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다른 금융그룹과 달리 농협금융은 농협법에 의해 농업·농촌을 위해 지원하는 농업지원사업비를 농협중앙회에 지급하는 데, 농지비 3211억원을 감안하면 당기순이익은 1조6854억원에 이른다”라고 말했다.

이로써 농협금융은 5대 금융그룹 중 신한, KB, 하나금융에 이어 4위 위상을 더욱 공고히 했다.

3분기 이자이익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4.1% 증가한 2조403억원을 기록했으며, 누적 이자이익은 1.1% 늘어난 5조9604억원이었다.

3분기 누적 순이자마진(NIM)은 1.67%로 2분기와 동일했다. 농협금융 측은 “이자자산의 성장과 저원가성 예금이 증가한 영향으로 이자이익은 전년보다 1.1%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수수료이익은 증권위탁 중개수수료 순증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35.6% 증가한 1조2117억원을 기록했다.

자산건전성 지표는 양호한 흐름을 이어갔다.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9월 말 기준 0.45%로 전년 말 대비 0.18%포인트 개선됐으며, 리스크 감내 여력을 나타내는 대손충당금적립률은 142.51%로 전년 말보다 34.64%포인트 증가했다.

자산건전성 지표 중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9월말 기준 0.45%로 6월말 대비 0.04%포인트 악화됐으며, 대손충당금적립률은 142.51%로 6월말보다 11.55%포인트 증가했다.

핵심 자회사인 농협은행의 3분기 누적 기준 당기순이익은 1조1155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6.4% 감소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충당금을 적립했기 때문이다. 이자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8% 증가했으나, 미래손실흡수능력 제고를 위한 대손충당금 선제적 추가 적립 등으로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이 1114억원 증가했다.

비은행 계열사 중 NH투자증권은 5014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 이밖에 농협생명은 643억원, 농협손해보험은 492억원, 농협캐피탈은 448억원, NH자산운용은 159억원, NH저축은행은 162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 NH투자증권은 옵티머스 관련 충당금으로 2분기 800억원에 이어 3분기에도 150억원을 쌓았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경기침체 장기화에 대비해 잠재적 부실자산에 대한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고, 범농협 수익센터로서 농업·농촌 지원 역량 강화,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경영체질 개선 과제를 중점 관리해 그룹의 지속가능한 수익성과 성장성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