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25년까지 전기차값 2000만원 밑으로 내린다

2025년까지 전기차값 2000만원 밑으로 내린다

기사승인 2020. 10. 30.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부, 미래자동차 확산 및 시장선점전략 발표
25년 전기차 113만대, 수소차 20만대 국내보급
전기ㆍ수소차 수출 53만대, 배터리 매출 50조 달성
정책과제1
/제공 = 산업통상자원부
정부가 2025년까지 전기차 배터리를 대여하는 방식으로 초기 전기차값을 지금의 절반 수준인 2000만원 아래로 낮추는 방안을 추진한다. 보조금은 가격구간별로 상한제를 도입해 가격 인하를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수소차는 충전소를 2022년까지 310기까지 늘리고 수소 공급단가를 크게 낮추기로 했다. 자율주행은 전국 4075km에 달하는 고속도로 및 주요 간선도로에 필수 인프라인 C-ITS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30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미래자동차 확산 및 시장선점전략을 발표했다. 2025년 전기차 가격 1000만원 인하를 위해 핵심부품 연구개발 및 전용플랫폼을 적용하고, 초기 구매가격을 절반 수준인 2000만원 이하로 낮추는 ‘배터리리스’ 시범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또 상반기 테슬라가 싹쓸이 한 보조금 시장은 승용차는 가격구간별 상한제를 도입해 가격 인하를 유도하기로 했다. 또 주요 공공기관장 차량은 내년부터 100% 전기·수소차로 구매하도록 했고 기관 업무용차량도 의무구매비율을 내년 80%로 정하고 단계적으로 올린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핸드폰처럼 상시적인 생활충전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신축건물 의무 설치 비율을 현재 0.5%에서 2022년 5%로 높인다. 2025년까지 50만기 이상 구축이 가능하다는 계산이다. 또 모든 고속도로 휴게소(197개)에 충전기 2025년 15기씩 전기차충전소를 확충하기로 했다.

수소충전소는 올해 말까지 누적 72기, 2022년까지 총 310기, 2025년까지 450기를 구축,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일단 서울 및 수도권을 중심으로 우선 공급에 들어간다. 2022년까지 수도권에 80기, 이중 30기는 서울에 설치된다.

미래차
정부는 이런 전략으로 2025년까지 국내 전기차 113만대·수소차 20만대를 보급하고 완성차 수출의 35%를 친환경차로 전환하기로 했다. 전기차 46만대, 수소차 7만대, 하이브리드 30만대 수출이 목표다.

자율주행은 2025년까지 모든 고속도로(4075km) 및 주요 간선도로에 C-ITS를 구축하기로 했다. C-ITS는 ‘차-도로’, ‘차-차’간 통신으로 차량 센서(눈)의 인지기능을 보완해 안전한 주행을 돕는 필수 인프라다. 영상·위치 등 자율주행 정보 국가표준을 세계최초로 마련하고, 국제표준으로 추진키로 했다. 관계부처간 협력해 데이터 생산·축적·가공·공유 체계 마련하고, 중소기업·스타트업 등 모든 개인과 기업이 부품개발 및 신서비스 개발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또 이차전지와 연료전지 등 미래차 핵심부품을 완성차 60만대 가치의 신수출상품으로 육성하는 방안도 마련됐다. 철도와 선박, 건설기계 등을 수출상품으로 육성하는 안도 나왔다. 도심 수소트램 실증 사업을 2024년부터 벌이고 수소연안선박 개발을 2025년까지 완료하기로 했다. 또 수소지게차와 굴착기 실증 후 사용화를 2023년까지 추진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