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거리두기 격상 고려해야 할 수도…방역 적극 협조 당부”

정세균 총리 “거리두기 격상 고려해야 할 수도…방역 적극 협조 당부”

기사승인 2020. 11. 13. 09: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늘부터 마스크 미착용 과태료"
"일부 단체 주말집회, 재고 요청"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엿새 연속 세 자릿수를 기록하는 등 방역에 경고등이 켜진 상황”이라며 “조금이라도 방심하거나 긴장의 끈을 놓아선 안 되는 아슬아슬한 상황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현재와 같은 증가세가 계속되면 거리두기 단계 격상을 심각하게 고려해야 할지도 모른다”며 “지금부터는 확충된 의료자원, 역학조사 및 진단검사 역량을 바탕으로 좀 더 선제적인 방역에 나서야 한다”고 관계부처에 주문했다.

정 총리는 “요양병원 등 취약시설에 대한 집중관리, 선제검사의 전국적 확대, 방역강화지역 선정, 수능·연말연시 특별방역기간 운영 등 과감한 정밀방역을 해달라”고 지시했다.

또 정 총리는 “한 달간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 계도기간이 종료되고 오늘부터는 위반할 경우 과태료가 부과된다”며 “‘나부터’라는 마음가짐으로 마스크 쓰기를 생활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백신 상황과 관련해선 “최종 성공 여부, 대량생산 문제, 물량확보·배분 등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이 남아 있다”면서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달린 문제인 만큼, 충분한 양의 백신을 제때 확보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 총리는 주말 집회를 예고한 단체들에 대해 “주관단체는 방역수칙을 준수하겠다고 약속하고 있지만 실제 현장에서 제대로 지켜질지는 장담할 수 없다”며 “해당 단체에서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지금이라도 집회를 재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