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CGI “산업은행·정부, 경영권 간섭 오해없는 합리적 방식 택해야”

KCGI “산업은행·정부, 경영권 간섭 오해없는 합리적 방식 택해야”

기사승인 2020. 11. 20. 12: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분쟁 중인 행동주의 사모펀드(PEF) KCGI가 아시아나항공 인수와 관련해 “국책은행과 정책당국이 지금이라도 민간기업 경영권간섭 오해를 불러일으키지 않도록 합리적인 방식을 택해야 한다”고 밝혔다.

KCGI는 20일 ‘산업은행이 말못한 진실’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는 내고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은 산업은행이 코로나위기와 아시아나항공 잠재부실에 따른 실업 우려에 대한 궁여지책의 결과”라며 “이에 따라 조원태 회장의 경영권 방어에 동참하게 된 참사”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경영권 방어에 도움 안된다는 이유로 수많은 대안들을 거절했다”고 덧붙였다.

KCGI는 “이번 딜은 조원태 회장 측이 원하는 방법으로 진행됐다”며 “법원의 가처분 인용시 딜이 무산된다면 다른 가능한 대안을 조원태 회장이 끝내 수용하지 않아서다”고 말했다.

이어 “아시아나항공의 부실을 합리적인 실사나 정당한 절차도 밟지도 않고 국책은행이 한진칼과 대한항공에 떠넘겨서는 안 된다”며 “이로 인해 기관과 외국인 투자자들의 매도행렬이 이어진다면 소액투자자의 피해만 커질 것”이라고 했다.

KCGI는 한진그룹과 산업은행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발표 이후 이번 딜이 조 회장의 경영권 보장을 위한 ‘밀실야합’이라며 연일 비판하고 있다.

산은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은 한진그룹 오너 일가를 지원하려는 의도가 아니라는 입장이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지난 19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우리 국적항공사가 이대로 가면 공멸”이라며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은) 우리 항공산업의 중장기적 경쟁력 강화를 위한 결단”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한민국 산업에 재벌이 등장하지 않는 산업이 있느냐”며 “경영, 산업은 모두 재벌이 지배하고 있는데 누구랑 산업재편을 하겠느냐. 조 회장이 비난받는 것도 알고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땅콩 회항, 조현민 한진칼 전무 문제 등 다 알고 있으나 현실적으로 경영권을 확보하고 행사하는 사람과 협상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