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손흥민, 리그 9호골로 맨시티 격침 ‘킹오브더매치’까지

손흥민, 리그 9호골로 맨시티 격침 ‘킹오브더매치’까지

기사승인 2020. 11. 22. 12: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OCCER-ENGLAND-TOT-MCI/RE..a REUTERS)
손흥민 /로이터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위협을 이겨낸 손흥민(토트넘)이 맨체스터 시티(맨시티) 격침에 앞장섰다.

손흥민은 2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맨시티)와 홈 경기에서 전반 5분 만에 선제 결승골을 꽂아 토트넘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리그 4연승, 8경기 무패의 상승세를 이어간 토트넘은 6승 2무 1패(승점 20점)로 나란히 9경기를 소화한 첼시(승점 18)를 제치고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다.

경기 전 손흥민의 출전여부는 세간의 관심이었다. 지난 A매치 기간 대표팀에 소집돼 오스트리아 원정 2연전을 소화한 손흥민은 대표팀 내 코로나19 확산 속에 영국으로 돌아갔다. 이후 영국정부의 프로토콜에 따라 자가격리와 2번의 코로나19 검사를 마친 끝에 음성판정을 받았고, 맨시티전에 출격할 수 있었다.

이날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5분 만에 맨시티 골문을 열었다. 탕귀 은돔벨레가 수비라인을 넘기는 로빙 패스를 넘겨주자 손흥민이 공간 침투로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왼발 땅볼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손흥민이 약 한 달만에 기록한 골이다. 손흥민은 지난달 27일 번리전 득점 이후 손흥민은 EPL과 유로파리그를 포함해 총 4경기에서 골 맛을 보지 못했다. 이날 골로 손흥민은 리그 9호골,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까지 포함해서는 시즌 11호골(5도움)을 수확했다.

또 손흥민은 맨시티전 개인 통산 6골을 기록하며 ‘맨시티 킬러’임을 증명했다. 손흥민은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1, 2차전에서 도합 3골을 넣어 토트넘의 결승 진출을 이끌기도 했다. 과르디올라 감독의 맨시티를 상대로 손흥민보다 많은 골을 넣은 선수는 제이미 바디(9골·레스터 시티) 한 명뿐이다.

이날 골로 EPL 득점 랭킹 단독 선두로 올라섰던 손흥민에게 영국 공영방송 BBC는 팀에서 두 번째로 높은 8.35점을 부여했다. EPL 사무국이 온라인 팬 투표로 뽑는 ‘킹 오브 더 매치’에는 손흥민이 선정됐다. 손흥민은 80.7%의 압도적인 득표율을 보여 2위인 요리스(5.5%)를 크게 앞섰다.

한편 국제축구연맹(FIFA)이 ‘더 베스트 FIFA 풋볼 어워즈 2020’ 시상식을 현지시간 12월 17일 온라인으로 개최키로 하면서 손흥민의 푸스카스상 수상의 기회가 열렸다. 푸스카스상은 헝가리 축구의 전설인 고(故) 페렌츠 푸스카스의 이름을 따 2009년 제정한 상이다. 대회, 성별, 국적에 상관없이 한 해 동안 축구 경기에서 나온 골 중 최고를 가려 시상한다.

손흥민은 지난해 12월 번리와의 리그 경기에서 약 70m를 혼자 내달리며 무려 6명의 번리 선수를 따돌린 뒤 페널티 지역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 골은 EPL ’12월의 골‘을 시작으로 영국 공영방송 BBC의 ’올해의 골‘, 영국 스포츠매체 디애슬레틱의 ’올해의 골‘에 이어 EPL 사무국이 선정하는 2019-2020시즌 ’올해의 골‘로 선정됐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FIFA 푸스카스상의 유력 후보로도 거론돼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