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 코로나19 가짜뉴스 수사 착수…유포·개인정보 유출 엄정 대응

경찰, 코로나19 가짜뉴스 수사 착수…유포·개인정보 유출 엄정 대응

기사승인 2020. 11. 22. 14: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1122142551
아시아투데이/DB
경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를 허위로 부풀려 가짜 뉴스를 유포한 최초 유포자애 대한 추적 수사에 착수했다.

22일 경찰청에 따르면 유포된 허위사실, 유출된 개인정보와 관련 온라인 모니터링을 하면서 불법행위를 확인 중이며 최초 생산자뿐만 아니라 악의적인 중간 유포자까지 추적해 검거하는 등 엄정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청 관계자는 “최근 의료기관 내부 공지로 추정되는 문자와 확진자 숫자와 관련한 허위사실을 함께 게시·유포한 사건을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배당했다”며 “신속히 내·수사에 착수하고 메시지 전파 경로와 관련 자료 분석 등 최초 유포자를 추적하겠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마치 모 의료기관의 내부 공지처럼 보이는 내용과 함께 ‘코로나19 현황 - 18일 18시 기준 확진자 412명’이라고 적힌 가짜뉴스가 의료기관 내부 공지로 추정되는 문자와 함께 올라왔다. 이후 허위사실인 이 가짜뉴스는 카카오톡 등을 통해 광범위하게 퍼졌다.

경찰청은 또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 입장 시 의무적으로 작성해야 하는 출입자 명부를 온라인에서 불법 매매하는 사례가 있다’고 지적한 보도에 대해선 사이버 치안 여건을 감안해 충남지방경찰청을 책임수사관서로 지정하고 가짜뉴스 전파 경로를 역추적토록 지시했다.

이에 따라 충남경찰청은 불법매매에 가담한 관련자 정보를 확보한 상태로 앞으로 압수수색 검증 영장을 발부받아 신속하게 추적 수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유포된 허위사실 및 유출된 개인정보에 대해 지속적인 온라인 모니터링과 중대본 등을 통해 불법행위를 확인하고 있다”며 “중수본·방심위 등 유관기관과 온라인에 올라온 가짜뉴스와 불법 유출 개인정보 등을 삭제·차단 등 필요한 조치를 협업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 20일 기준 코로나19 관련 허위사실 유포(130건·204명), 개인정보 유출(40건·65명)로 지금까지 170건을 수사해 269명을 검거하고 이 사건 외 94건 코로나19 관련 사건도 내사 및 수사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