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태영 “차기 은행연 회장, 리더쉽 잘 발휘하길 바라”

김태영 “차기 은행연 회장, 리더쉽 잘 발휘하길 바라”

기사승인 2020. 11. 23. 18: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부족한 제게 협력해주셔서 감사해"
발언하는 김태영 은행연합회장<YONHAP NO-4622>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사진출처=연합뉴스
김태영 은행연합회 회장이 23일 차기 은행연합회 회장에게 “업계를 대표해 빅테크 등 여러 변화에 있어 미래를 잘 선도하고, 리더쉽을 잘 발휘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 회장은 이날 열린 은행연합회 회장후보추천위원회 제3차 회의 및 이사회를 마친 뒤 후임 회장에게 전하고 싶은 얘기가 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회장은 “취임한 지 벌써 3년이 됐다”며 “여러 가지 부족한 제게 행장들께서 협력해주고, 격려해주셔서 잘 마무리하게 돼 감사하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날 회추위 후보 선정 과정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회장은 “업계 출신이 회장을 맡아야 한다는 얘기가 나왔고, 위원들이 현직에 계신 분이 하는 게 가장 바람직하다고 이해한 것 같다”며 “결과적으로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이 만장일치로 추대됐다”고 설명했다.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김 회장은 “조금 쉬었다가 사회봉사를 할 수 있는 길이 있다면 봉사를 해볼까 한다”고 짧게 언급했다.

한편 김 회장의 임기는 오는 30일까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