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데이트폭력·스토킹 등 여성 대상 범죄 단호히 대응”

문재인 대통령 “데이트폭력·스토킹 등 여성 대상 범죄 단호히 대응”

기사승인 2020. 11. 25. 09: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여성폭력 추방 주간, 국가의 결연한 약속"
수석·보좌관회의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여성폭력 추방 주간’ 첫날을 맞아 “정부는 가정폭력·데이트폭력·스토킹·디지털 성범죄 같은 여성 대상 범죄에 단호히 대응하며 피해자를 빈틈없이 보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모든 폭력이 범죄이지만, 특히 여성폭력은 더욱 심각한 범죄”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시행된 여성폭력방지기본법에 따라 기존 성폭력·가정폭력 추방 주간을 통합해 여성폭력 추방주간을 이날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운영한다.

문 대통령은 “여성폭력은 보이지 않는 곳, 가까운 곳, 도움받지 못하는 곳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우리 모두 감시자, 조력자가 돼 근절에 동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여성폭력방지기본법을 제정하고 국민과 함께 여성폭력 추방주간을 맞이한 것은 국가가 여성폭력을 막기 위해 책임을 다하겠다는 결연한 약속”이라며 “이제 좀 더 서로의 마음을 살피며, 우리의 삶을 함께 존중하고 존중받는 삶으로 바꿔내자”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