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정숙 여사 “한·아세안 연대정신이 포스트코로나 덕목, 청소년들이 미래”

김정숙 여사 “한·아세안 연대정신이 포스트코로나 덕목, 청소년들이 미래”

기사승인 2020. 11. 25. 17: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정숙
김정숙 여사가 25일 ‘2020 한-아세안 청소년 서밋’ 개최를 축하하는 메시지를 영상으로 전하고 있다.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는 25일 한국과 아세안 청소년들에게 “세계를 지속가능한 공동체로 만드는 것은 다가오는 시간의 주인공인 여러분의 몫”이라며 “여러분이 한국과 아세안 각 나라의 미래를 잇는 가교가 돼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 여사는 이날 서울 강서구 국제청소년센터에서 열린 ‘2020 한·아세안 청소년 서밋’에서 영상 축사를 통해 “한국과 아세안이 역사 속에서 어려움을 헤쳐 온 상생과 연대의 정신이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덕목이 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김 여사는 이번 행사와 관련해 “열린 마음으로 서로를 알아가는 교류와 소통의 경험이 쌓일수록 한·아세안 공동체의 문이 활짝 열린다”며 “한·아세안 청소년 간 만남의 장이 더 다양하게 제공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여사는 “교류하고 소통하면 관계의 뿌리가 깊어진다. 아직 사귀지 못한 미지의 친구들을 향해 난 길을 걸어가달라”며 “문화의 다양성을 포용하고 화합하는 한·아세안 공동체를 위해 활발한 논의를 펼쳐 달라”고 당부했다.

2020 한·아세안 청소년 서밋은 지난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후속조치로 올해 처음 열렸다. ‘함께하는 한·아세안 청소년, 미래로 가는 한·아세안 공동체’라는 주제로 한국과 아세안 10개국 청소년 총 110명이 참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