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은혜 “앞으로 일주일 동안 모든 일상적 친목활동 멈춰 달라”

유은혜 “앞으로 일주일 동안 모든 일상적 친목활동 멈춰 달라”

기사승인 2020. 11. 26. 10: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능시험 시행 일주일 전 대국민 호소문 발표
"정부 힘만으론 부족…전국민 방역협조 절실"
대국민 호소문 발표하는 유은혜 부총리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수능시험 시행 일주일 전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의 원활한 시행을 위해 전국민이 방역관리에 적극 협조해줄 것을 당부했다.

유 부총리는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한 ‘수능시험 시행 일주일 전 대국민 호소문’을 통해 “교육부 장관이자 수능시험 책임자로서 간곡하게 호소드린다”며 “국민 모두가 수험생을 둔 학부모의 마음으로 앞으로 일주일 동안 모든 일상적 친목활동을 잠시 멈춰달라”고 요청했다.

유 부총리는 “연일 세 자릿수 확진자가 나오고, 어제(25일) 하루는 신규 확진자가 583명으로 코로나19 확산속도가 매우 빠르고 위험한 상황”이라며 “이전과 다르게 정부가 선제적 조치를 취하기 어려운 가족모임, 친목활동 등 국민 일상생활 속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더욱 심각하다”고 호소문 발표에 나서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교육부와 방역당국에 따르면 최근 학생 확진자들의 감염이유를 조사한 결과 가족을 통한 전파가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달 들어서는 가족 간 감염이 11월 학생 확진자 감염사유의 70%에 달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조사결과에 대해 유 부총리는 “이는 지역사회를 통한 감염이 가족에게 전파될 위험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수험생 부모와 형제·자매 등 가족 모두가 남은 일주일 동안만은 가정 내에서도 가급적 거리두기를 실천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유 부총리는 “오늘(26일)부터 교육청은 확진·자가격리 수험생을 위한 별도의 시험장 배정을 시작하게 된다”며 “수능 전날 검사대상자나 확진자가 발생하더라도 시험기회를 반드시 제공할 계획이니 수험생들은 당황하지 말고 보건소와 교육청의 안내대로 따라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수능 종료 직후 퇴실할 때에도 거리두기를 지키고 바로 귀가해 집에서 휴식을 취해주시기 바란다”며 “대학별 전형까지 생각해 수능 이후에도 수험생들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만 대한민국 전체 안전을 지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유 부총리는 “정부는 49만명 수험생이 안전한 환경에서 수능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그 어느 때보다 긴장하며 대응하고 있다”면서도 “정부의 힘만으로는 국내 최대시험의 방역을 완벽하게 성공할 수 없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