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환경부,바이오·액화수소 충전소 사업 모델 발굴 ‘그린뉴딜 본격 시동’

환경부,바이오·액화수소 충전소 사업 모델 발굴 ‘그린뉴딜 본격 시동’

기사승인 2020. 11. 26. 15: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환경부가 수소 공급단가 인하, 바이오·액화수소 충전소 사업 모델 발굴 등 그린뉴딜 민간 확산에 본격 나섰다.

환경부는 금융위원회, 기획재정부와 26일 그린뉴딜 투자설명회를 공동주관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김용범 기재부 제1차관, 산업계와 금융계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환경부는 수소충전소에 연료구입비를 지원하고 수소 공급단가 인하 등 충전소 운영 경제성 확보에 나서기로 했다. 또한 바이오·액화수소 충전소, 메가 스테이션 등 새로운 사업 모델도 발굴도 추진할 계획이다

택시·버스 등 생활과 밀접한 차량에 대한 보조금을 늘리고, 케이-이브이(K-EV) 100 캠페인을 통해 민간 부문의 수요를 적극적으로 창출해 나가기로 했다.

환경부는 중소벤처기업부와 그린기업 전용 벤처펀드 3000억원을 조성해 유망 그린기업을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기술개발·사업화·해외진출에 소요되는 사업화 및 연구개발 자금을 기업당 최대 30억원까지 지원하는 등 그린기업의 창업부터 세계 시장 진출까지 전주기적 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한국판 뉴딜의 중심축인 그린뉴딜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서는 정부의 노력을 지렛대로 삼고 더 나아가 민간의 참여가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재정투자에 그치지 않고 민간의 투자를 이끌어 나가기 위한 제도개선 등 다양한 정책과제를 발굴하겠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