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 재확산…17개 시·도에 재난안전 특교세 227억 긴급지원

코로나 재확산…17개 시·도에 재난안전 특교세 227억 긴급지원

기사승인 2020. 11. 26. 16: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080901010004628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증가함에 따라 지역 현장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긴급 대응할 수 있도록 특별교부세가 긴급 지원된다.

행정안전부는 17개 시·도에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227억 원을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특별교부세는 선별진료소 운영과 확진자 및 자가격리자 관리 강화 등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방지 활동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특별교부세 지원규모는 지방자치단체별 확진자 및 자가격리자 규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했다.

시도별로 경기 33억원, 서울 32억원, 인천 25억원, 광주 17억원, 강원 17억원, 부산 16억원, 충남 15억원, 전남 15억원, 경남 13억원, 전북 10억원, 대구 7억원, 대전 7억원, 충북 6억원, 울산 5억원, 세종 3억원, 경북 3억원, 제주 3억원이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유행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지방자치단체가 지역주민과 합심해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한 감염 차단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