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타이어, ‘피아트 500·판다’에 신차용 타이어 공급

한국타이어, ‘피아트 500·판다’에 신차용 타이어 공급

기사승인 2020. 11. 26. 16: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자료] 피아트 500 차량 이미지
한국타이어 ‘키너지 에코2’가 탑재되는 피아트 500 차량./제공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가 이탈리아 완성차 브랜드 피아트의 대표 컴팩트 모델 ‘피아트 500’ 및 ‘피아트 판다’에 최고의 친환경 성능을 발휘하는 ‘키너지 에코2’를 신차용 타이어로 공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신차용 타이어로 공급하는 ‘키너지 에코2’는 유럽 의회 및 유럽연합 이사회가 부여하는 타이어 라벨링 제도에서 최고 등급인 A등급을 획득하며 우수한 성능을 입증한 상품이다.

2012년 11월부터 도입된 유럽의 타이어 라벨링 제도는 회전 저항과 젖은 노면 제동력, 소음에 대한 엄격한 기준을 바탕으로 최상위 A등급에서 최하위 G등급까지 7가지 등급으로 나누어 평가를 진행한다.

키너지 에코2는 새로운 컴파운드와 함께 트레드와 노면의 접촉을 최적화시키는 패턴을 적용해 젖은 노면 주행 성능과 내마모성을 동시에 강화했다. 이 같은 부분을 높게 평가받아 EU 타이어 라벨링 제도에서 A등급을 획득하며 유럽 타이어 시장은 물론 글로벌 친환경 타이어 시장에서 최상위 성능을 인정받았다.

또한 키너지 라인업의 균형 잡힌 주행성능은 유지한 채 마일리지를 극대화했으며, 젖은 노면 제동성능 향상을 위해 아쿠아 엣지 기술과 함께 숄더부에 폭 넓은 횡방향 그루브를 적용시켜 수막현상을 최소화했다.

피아트의 대표 콤팩트 모델인 ‘피아트 500’과 ‘피아트 판다’는 뛰어난 친환경성을 기반으로 유럽 소형차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마일드 하이브리드 기술이 적용된 최신 가솔린 엔진을 탑재해 이전 모델 대비 연료 소모량은 최대 20%,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최대 30%까지 감축시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