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엔카닷컴 “소비자 차 팔 때 절반은 중고차 거래 사이트 이용”

엔카닷컴 “소비자 차 팔 때 절반은 중고차 거래 사이트 이용”

기사승인 2020. 11. 27. 10: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606434201.6205
/제공 = 엔카닷컴
엔카닷컴이 ‘내 차 팔 때 가장 선호하는 방법은?’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소비자 49%가 ‘중고차 거래 앱/사이트’를 선택했다고 27일 밝혔다.

엔카닷컴은 내차팔기에 대한 소비자들의 생각을 알아보고자 이번 설문조사를 기획했다. 지난 6일부터 18일까지 진행한 이번 설문에는 503명 소비자가 참여했다.

먼저 ‘차를 팔 때 가장 선호하는 방법’에 대한 질문에는 49%가 ‘중고차 거래 앱/사이트’를 선택했다. ‘소개받은 신차, 중고차 딜러에게 직접 판매’는 24%, ‘온-오프라인을 통해 직거래’는 16%, ‘아는 사람에게 판매 또는 양도’는 11%에 불과해, 차를 파는 문화가 이제 ‘발품’에서 ‘손품’ 시대로 완전히 변화한 것을 알 수 있었다.

‘중고차 거래 앱/사이트의 장점’을 묻는 질문에는 ‘실시간 견적으로 내 차 최고가 확인’을 선택한 소비자가 43%로 가장 많았다. 실제 과거에는 판매한 차 가격이 적정한지 소비자들이 확인하기 어려웠지만, 최근에는 중고차 앱/사이트를 통해 가격 확인이 가능해졌다.

21%는 ‘판매까지 빠른 진행’, 18%는 ‘간편한 매물 등록’이라고 답했으며, 그 뒤로는 ‘원하는 장소와 시간에 거래(7%)’, ‘서비스 또는 브랜드 신뢰도(6%)’, ‘믿을 수 있는 제휴 딜러(5%)’ 순이었다.

이 밖에 ‘차를 팔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을 묻는 추가 질문에는 ‘높은 가격’을 선택한 응답자가 49%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빠른 시간 판매’가 21%, ‘간편한 판매 과정’을 선택한 응답자는 18%였다. ‘서비스 또는 브랜드 신뢰도(7%)’, ‘구매자 매너(5%)’의 답변도 뒤를 이었다.

한편 엔카닷컴은 내차팔기 서비스로 ‘엔카 비교견적’을 운영하고 있다. ‘엔카 비교견적’은 온라인 경매를 통한 경쟁 입찰로 보다 높은 가격으로 차를 팔 수 있는 서비스다. 경쟁사 대비 제휴 딜러 관리를 철저히 진행, 엄선한 딜러들이 참여해 안심거래가 가능하다. 올해 상반기에는 작년 대비 신청건수가 6배 증가했다.

박홍규 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장은 “이번 설문을 통해 내차팔기에 대한 소비자들의 생각들을 알 수 있었다”며 “소비자들이 더욱 편리하게 차를 판매할 수 있도록 ‘엔카 비교견적’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