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0월 은행 예금금리 0.88%·대출금리 2.66%…전월 수준 유지

10월 은행 예금금리 0.88%·대출금리 2.66%…전월 수준 유지

기사승인 2020. 11. 27.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은행권의 예금금리 및 대출금리가 지난달 수준을 유지했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10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에 따르면 예금은행의 저축성 수신금리(가중평균·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0.88%였다. 이는 전월(0.88%)와 동일한 수준이다.

예금은행의 저축성 수신금리는 기준금리 영향 등으로 인해 6월(0.89%)부터 석달 연속 역대 최저치를 갱신하다, 지난달 4개월 만에 반등했던 바있다.

한은 관계자는 “예금은행 시중금리 중 시장형 금융상품은 10월 중 월평균 기준으로 시장금리변동이 크지 않은 가운데 금융채를 중심으로 0.02%포인트 상승했으나 조달 비중이 높은 순수 저축성예금이 정기예금을 중심으로 전월 수준인 0.87%를 유지했다”며 “이에 따라 저축성 수신금리는 전월 수준을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대출금리도 기업대출금리(0.02%포인트)는 하락했으나 가계대출금리(0.05%포인트)는 상승해 전체 대출평균금리는 전월 수준(2.66%)을 유지했다.

기업 대출금리는 대기업이 저신용차주의 비중 확대 등으로 전월대비 0.06%포인트 상승했지만 중소기업은 시설자금 및 담보대출 취급이 확대됨에 따라 0.05%포인트 하락했다.

가계 대출금리는 주택담보대출의 경우 9월 코픽스 금리 상승이 10월에 영향을 미치면서 9월 2.44%에서 10월 2.47%로 0.03%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일반 신용대출은 신용대출 총량 관리를 위한 스프레드 확대 노력 등으로 2.89%에서 3.15%로 0.26%포인트 상승했다.

예금은행의 대출금리 및 저축성수신금리의 차이를 뜻하는 예대마진은 1.78%포인트였다. 이는 전월과 동일한 수준이다.

한편 상호저축은행·신용협동조합·상호금융·새마을금고 등 비은행금융기관 예금금리(1년 만기 정기예탁금 신규취급액 기준)는 상호저축은행을 제외하고 전월 수준을 유지하거나 하락했다. 상호저축은행 수신금리 상승은 내년 상호저축은행에 대한 예대율 규제가 110%에서 100%로 강화될 예정임에 따라 대형 저축은행을 중심으로 연말 유동성 확보 노력을 기울인 영향이 컸다. 대출금리도 상호저축은행을 제외하고 하락했다. 상호저축은행의 대출금리는 상대적으로 고금리인 가계일반신용 대출 비중이 전달에 비해 확대되면서 상승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