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규확진 450명, 휴일 영향 나흘만에 500명 아래…지역 413명

신규확진 450명, 휴일 영향 나흘만에 500명 아래…지역 413명

기사승인 2020. 11. 29. 09: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
지난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거리가 한산한 모습이다./ 사진 = 연합
29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날(504명)보다 54명 줄어들면서 나흘 만에 500명 아래로 떨어졌다. 다만 이는 주말 검사 검수가 줄어든 영향으로 보인다. 전날 하루 검사 건수는 1만4968건으로, 직전일 2만2442건보다 7454건 적다.

통상 거리두기 효과는 1, 2주 후 나타나는 만큼, 빠르면 다음 달 1일경 거리두기 격상의 효과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50명 늘어 누적 3만3824명이라고 밝혔다. 신규확진자 450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13명, 해외유입이 37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 486명에 이어 이틀 연속 400명대로 집계됐다.

지역 발생 413명 중 서울 146명, 인천 22명, 경기 95명 등 수도권에서만 263명이 확진됐다. 비수도권에서는 부산 21명, 대구 1명, 광주 6명, 대전 6명, 세종 3명, 강원 19명, 충북 20명, 충남 12명, 전북 17명, 전남 19명, 경북 11명, 경남 15명 등이다.

확진자 가운데 17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20명은 경기(6명), 서울(4명), 충북(3명), 대구·광주(각 2명), 부산·충남·제주(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확진됐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50명, 경기 101명, 인천 22명 등 수도권이 273명이다. 전국적으로는 울산을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해제된 환자는 193명이 늘어 총 2만7542명이다. 사망자는 전날 1명이 발생해 누적 523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은 1.55%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