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바다가 전하는 ‘치유’의 힘, 관계기관 머리 맞댄다

바다가 전하는 ‘치유’의 힘, 관계기관 머리 맞댄다

기사승인 2020. 11. 29. 11: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해수부, 온라인으로 해양치유정책포럼 개최
해양수산부
사진=연합뉴스
해양수산부는 30일 온라인으로 ‘2020 해양치유 정책 포럼’을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포럼에는 해수부와 해양치유센터 조성사업을 함께 추진하는 지자체, 해양치유 분야 전문가, 관계기관이 온라인 회의 프로그램을 통해 참석한다.

포럼에서는 해양치유 정책의 중·장기 추진 계획을 소개하고 각 지자체의 해양치유센터 설립 추진 경과와 향후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해양과 산림을 연계한 치유 산업을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홍보전문가를 초빙해 해양관광자원으로서 ‘치유’ 콘텐츠를 국민들에게 알리기 위한 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다.

현재 독일·프랑스·일본 등 해외 국가들은 이미 해양치유산업이 활성화돼 있다. 독일의 경우 해양치유를 포함한 치유산업 시장규모가 약 45조원에 이르며, 약 45만개의 관련 일자리가 창출되고 있다.

해수부는 해양치유산업 육성을 위해 2017년부터 우수한 해양치유자원을 지닌 지자체 4곳과 함께 연구를 추진해 왔다. 이를 토대로 해양치유자원의 관리 및 활용에 관한 법률을 제정하고, 올해 1월에는 중장기 육성 계획인 해양치유산업 활성화 계획을 발표하는 등 해양치유산업 활성화를 위한 법적·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

송상근 해수부 해양정책관은 “해양치유산업은 독일, 프랑스 등 외국에서는 활성화돼 있지만 국내는 아직 도입 초기로 인식과 인프라가 많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이번 포럼을 시작으로 관계 기관·지역 간 협력과 산학연 교류가 더욱 활성화되고, 해양치유 산업이 성공적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