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손헌수, 박수홍·윤정수와 관계 정리한 이유 “섬뜩하더라”

손헌수, 박수홍·윤정수와 관계 정리한 이유 “섬뜩하더라”

기사승인 2020. 12. 03. 0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채널A
방송인 손헌수가 박수홍, 윤정수와 관계를 정리했다.

2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박수홍, 윤정수와 삼총사로 지내는 손헌수가 출연했다.


이날 손헌수는 "박수홍 선배가 '너희들하고 실버타운에서 오손도손 살 거야' 하는데 섬뜩하더라. 진짜구나 했다. 그때 벗어나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사랑하고 두 분 너무 좋아한다. 근데 결혼할 시기가 많이 늦었다. 독립해서 각자의 삶을 살고 각자의 연애를 하면서 각자의 가정을 꾸리는 게 급선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늘 박수홍 선배 생일이다. 원래라면 모여야 하는데 저는 전화를 꺼놓으려고 한다. 아마 처음일 거다"라며 "오늘을 계기로 독립해서 강한 삶을 살았으면 좋겠다. 서로에게 의지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털어놨다.

이에 윤정수는 "헌수 생일도 있다. 나타나게 돼 있다. 제가 헌수 마음이 뭔지 안다. 박수홍 씨가 또 설득을 잘 한다. 또 얘기를 잘할 거라고 생각한다"고 관계 회복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특히 손헌수는 이날 방송에서 세 사람의 관계에서 자신을 '방자'라고 표현하며 "(박수홍, 윤정수는) 평생 모셔야 하는 도련님들"이라고 정의하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