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독자개발 코로나 백신 내년 말쯤, 국산 치료제도 허가 심사 중”

정세균 총리 “독자개발 코로나 백신 내년 말쯤, 국산 치료제도 허가 심사 중”

기사승인 2020. 12. 31. 13: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방역에 백신, 치료제 더하면 가장 먼저 코로나 극복 가능"
올해 마지막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3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올해 마지막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우리 기업이 개발한 치료제가 며칠 전 허가 심사에 들어갔고, 해외 개발 백신도 이르면 2월 접종을 시작하게 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우리가 독자적으로 개발 중인 백신도 내년 말쯤이면 국민 여러분께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탄탄한 K-방역을 기반으로 치료제, 백신이 차례로 가세하면 우리는 어느 나라보다도 먼저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한 해 동안 내내 코로나19의 거센 도전에 맞서 싸워왔고 지금도 싸움은 현재진행형이지만, 전체를 놓고 보면 스스로 자부심을 가져도 좋을 만큼 선방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정 총리는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의 3대 방역원칙을 확고하게 지키면서 이동 제한이나 봉쇄 조치 없이 상황을 관리하고 있다”며 “검사, 추적, 치료의 3T 전략에 기반한 K-방역은 세계적 표준으로 자리매김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새해를 하루 앞둔 지금 우리는 막바지 최대 고비에 처해 있다”며 “신축년 새해엔 국민 모두에게 평범한 일상을 하루빨리 되찾아 드리도록 정부가 한 걸음 더 앞장서겠으니 국민들도 참여방역으로 화답해달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