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빌 게이츠 “LG화학 백신 ‘유폴리오’, 소아마비 퇴치에 큰 힘” 감사편지

빌 게이츠 “LG화학 백신 ‘유폴리오’, 소아마비 퇴치에 큰 힘” 감사편지

기사승인 2021. 01. 13. 17: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Virus Outbreak Sharing Vaccine
빌 게이츠 빌앤멀린다게이츠재단 공동 이사장. 사진=/AP, 연합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에게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의 감사 편지가 도착했다. 국제 보건의료 확대와 빈곤 퇴치를 위해 설립된 ‘빌앤멀린다게이츠재단’을 이끌고 있는 빌 게이츠 공동이사장은 신 부회장에게 LG화학의 소아마비 사백신 ‘유폴리오’의 개발 성공을 축하하고, 이 세상에서 소아마비가 완전히 사라질 때까지 LG화학이 백신 기술을 꾸준히 발전시켜 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13일 LG화학의 디지털 사보에는 빌 게이츠 이사장이 신 부회장에게 보낸 편지가 게재됐다.

편지에서 게이츠 이사장은 “LG화학이 개발한 ‘유폴리오’가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소아마비 사(死)백신(IPV)으로는 최초로 PQ(Pre-Qualification) 승인을 받은 것을 축하한다”고 밝혔다. 이어 “‘소아마비 퇴치’라는 우리와 함께한 약속을 지키고, 전세계 어디서나 백신이 절실한 사람들이 소아마비 사백신을 구할 수 있게끔 하기 위해 유폴리오 개발에 매진한 LG화학의 노력에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LG화학은 지난달 말 소아마비 사백신 유폴리오와 관련해 국제구호기구에 백신을 공급하기 위해 필수적으로 통과해야 하는 심사인 PQ 승인을 받은 바 있다. LG화학은 유니세프와 8000만 달러(약 870억원) 규모의 공급 계약을 맺고, 다음달부터 전세계 70여개국에 백신을 공급할 예정이다.

빌 게이츠 이사장은 또한 “중요한 점은 유폴리오에서 활용된 독성이 약화된 바이러스를 활용한 기술이 향후 사백신 공급을 늘리게 될 것이며, 향후 5년 간 최소 1억 8500만 회분의 백신을 적절한 나라에 공급할 가능성을 열어줬다는 점”이라면서 “이 세상에서 소아마비가 완전히 사라지려면 이러한 백신의 공급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WHO의 유폴리오 PQ승인은 소아마비 퇴치를 위한 전세계의 노력과 우리의 파트너십에 있어 중대한 이정표”라며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은 LG화학의 꾸준한 6가백신 기술 개발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