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코로나19 이익공유제, 자발적으로…국민 공감대 먼저”

정세균 총리 “코로나19 이익공유제, 자발적으로…국민 공감대 먼저”

기사승인 2021. 01. 14. 11: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안조정회의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조정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연합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여권의 ‘코로나19 이익공유제’ 논의에 대해 “(기업이) 자발적으로 해야 한다. 국민적 공감대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티비에스(TBS) 라디오에 출연한 정 총리는 “현재 법, 제도로 갖고 있지도 않고, 법과 제도로 연구하려면 여러가지 논란이 된다”며 “경우에 따라선 또 다른 갈등의 요인이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중견기업의 상생, 공급자와 소비자의 상생 등 상생 정신엔 적극 찬성하지만, 어떤 것을 제도화 하려면 국민적 공감대가 먼저 이뤄진 연후에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오는 3월15일 만료되는 ‘공매도 금지’ 조치와 관련해서는 사견을 전제하며 “개인적으로는 좋지 않은 제도라고 생각한다”며 “원래 제도 자체에 대해 달갑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제 개인적인 생각이 정부 생각과 꼭 일치한다고 볼 수는 없다”며 “정부 입장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밝힐 순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허가 심사 중인 셀트리온의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와 관련해선 “사용 허가가 아마 2월 초쯤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환자가 중증으로 넘어가면 치명률이 높아져 사망하는 경우가 많다”며 “경증 환자가 중증으로 넘어가지 않도록 하는 치료제는 매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