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권위 “카카오 ‘온라인 혐오’ 대응 한획 긋는 모범사례”

인권위 “카카오 ‘온라인 혐오’ 대응 한획 긋는 모범사례”

기사승인 2021. 01. 14. 17: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권위
국가인권위원회는 14일 카카오의 증오 발언 대응 원칙과 관련해 “온라인 혐오표현 대응의 한 획을 긋는 모범적 사례로 보고 환영한다”고 밝혔다.

인권위는 이날 성명을 통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카카오, 한국언론법학회와 함께 혐오표현 개념을 정립하고 온라인 자율대응 방안을 찾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인권위는 “공동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카카오가 혐오표현 대응의 기본적 원칙을 천명한 것을 다시 한번 환영한다”며 “여러 온라인 포털과 커뮤니티들도 자율규범 마련에 동참해 혐오표현을 용납하지 않는 문화를 만들어 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카카오는 지난 13일 ‘증오 발언 근절을 위한 카카오의 원칙’에서 인간의 정체성 요인을 이유로 특정 대상을 차별·배척하거나 편견을 조장하는 행위에 강경하게 대처하겠다고 발표했다.

구체적인 정체성 요인으로는 출신(국가·지역), 인종, 외양, 장애 및 질병 유무, 사회 경제적 상황 및 지위, 종교, 연령, 성별뿐 아니라 일부 종교계가 반대하는 성 정체성과 성적 지향까지 포함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