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檢, ‘박원순 피소 유출’ 의혹 남인순·김영순 수사 착수…북부지검 형사2부 배당

檢, ‘박원순 피소 유출’ 의혹 남인순·김영순 수사 착수…북부지검 형사2부 배당

기사승인 2021. 01. 14. 19: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070601000626400034611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혐의 피소 사실을 유출한 의혹을 받는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영순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북부지검은 남 의원과 김 대표가 박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고발장을 접수받아 해당 사건을 형사2부(임종필 부장검사)에 배당했다. 형사2부는 박 전 시장의 피소 사실 유출 경위를 수사했던 부서다.

앞서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지난 1일 대검에 남 의원과 김 대표의 명예훼손 혐의 성립 여부를 검토해달라는 고발장을 제출했다. 대검은 이 사건을 서울북부지검에 이송했다.

서울북부지검 형사2부는 지난해 12월30일 박 전 시장의 의혹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당시 검찰은 피해자가 박 전 시장을 고소할 예정이라는 사실이 김 대표에서 남 의원으로, 그리고 임순영 서울시장 젠더특보를 경유해 박 전 시장에게 전달됐다고 밝혔다. 임 특보 또한 해당 내용을 박 전 시장에게 처음 보고했다고 스스로 밝혔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한국여성단체연합은 사과문을 내고 김 대표를 직무에서 배제했다. 남 의원은 지난 5일 임 특보에게 문의 전화를 건 것은 맞지만 피소 사실을 유출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임 특보는 사의를 표명한 지 6개월 뒤 이날 면직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