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나경원 “서울시장 되면 ‘박원순 성추행’ 대대적 감사”

나경원 “서울시장 되면 ‘박원순 성추행’ 대대적 감사”

기사승인 2021. 01. 15. 09: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측근 세력 방조·묵인 여부 완벽하게 밝혀내야"
민주당 향해 "법원 판결에도 후보 내겠다는 건가"
"재발방지·2차 가해 예방 위한 섬세한 정책 마련"
"성희롱·성추행 무관용 원칙… 가장 강력한 징계"
경원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3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먹자골목 일대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선언을 하고 있다./국회사진취재단
4·7 재보궐 선거에 서울시장으로 출마한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은 15일 “(서울시장이 되면) 일단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혐의에 대한 대대적인 감사와 진실 규명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나경원이 이끄는 서울시청에서는 이런 끔찍한 성범죄는 절대 있을 수 없을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면죄부수사로 덮을 일이 아니다”라며 “특히 측근 세력의 방조와 묵인 여부를 완벽하게 밝혀내야만 재발방지 대책을 확실히 세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서울중앙지법은 전날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혐의 의혹과 관련해 “피해자가 성추행으로 상당한 정신적 고통을 받았다”는 판단을 내놨다.

나 전 의원은 이에 대해 “피해자가 얼마나 큰 공포와 수치심을 느끼셨을까”라며 “막강한 권력의 카르텔 앞에 무기력했을 피해자에게 그저 미안한 마음만 들 뿐”이라고 했다.

그는 또 여권을 겨냥해 “평소에 틈만 나면 여성인권·남녀평등을 외치던 사람들이 명백한 범죄 행위의 피해자를 두고 ‘피해호소인’ 운운했다”며 “진영논리에 매몰돼 정신 나간 일들을 저질렀다”고 비판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원인을 제공한 더불어민주당이 후보를 낸 것과 관련해선 “스스로 만든 당헌당규까지 파기하고 후보를 또 내서 자신들을 선택해달라는 건 뻔뻔스러운 행위”라며 “법원의 판결을 보고도 민주당은 기어이 서울시장 선거 후보를 내겠다는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성추행 재발방지와 2차 가해 예방 등의 정책 마련을 약속했다.

나 전 의원은 “적어도 서울시청에서 만큼은 성범죄를 완전히 추방하고 근절하겠다는 독한 의지로, 재발방지와 2차 가해를 철저하게 막기 위한 섬세한 정책을 마련하겠다”며 “상대가 불편해하는 사적인 연락과 부당한 업무 지시를 막기 위한 시스템을 도입하겠다”고 했다.

또 “성희롱·성추행에 대해서는 무관용의 원칙으로 가장 강력한 징계를 내리겠다”며 “‘잘 몰랐다’, ‘한번만 봐 달라’는 통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