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영선 “韓 몽골과 협력 시 상호 보완관계 넘어 그 이상 시너지 가능”

박영선 “韓 몽골과 협력 시 상호 보완관계 넘어 그 이상 시너지 가능”

기사승인 2021. 01. 15. 14: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기부, 몽골 식품농업경공업부와 '중소기업·스타트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식' 개최
1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 15일 몽골 식품농업경공업부와 화상으로 진행한 ‘중소기업·스타트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양해각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중기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5일 “풍부한 원자재와 축산물을 보유한 몽골과 제조 기술과 해외시장 개척 경험이 풍부한 한국이 협력하면 상호 보완관계를 넘어 그 이상의 시너지 효과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몽골 식품농업경공업부와 화상으로 진행한 ‘중소기업·스타트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이같이 밝히며, “이번 협약으로 몽골과 중소기업의 디지털 전환, 탄소중립, 공정경제 관련 협력이 강화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창업진흥원과 몽골 청년기업가협의회가 협력해 울란바토르에 조성 예정인 몽골 신생 벤처기업(스타트업) 허브가 한국 내 몽골 유학생 7000여 명과 한국 스타트업이 교류하고 동반 성장하는 청년창업의 구심점이 되도록 관련 지원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 정부는 코로나19 위기를 혁신과 성장의 기회로 삼고자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추진하고 있으며, 중기부는 올해 플랫폼 경제를 보완하는 프로토콜 경제의 정착을 중점 추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협약은 2020년 1월 스위스 다보스 포럼에서 할트마 바툴가(Khaltma Battulga) 몽골 대통령이 박 장관에게 몽골기업에 한국 중소기업의 기술 이전, 스타트업 협력 강화, 몽골 울란바토르 수도 이전추진에 한국기업 참여 등을 제안한 데 따른 후속 조치로 이뤄졌다.

업무협약 주요 내용은 △양국 비즈니스 환경과 정책 동향에 관한 정보공유 △전문가 교환 △양국 기관 간, 기업 간 협력증진 △몽골의 중소기업·스타트업 정책·법률·인프라 발전을 위한 협력사업 등이다.

몽골은 2017년 이후 최근 3년간 경제성장률이 5~6%에 달하며, 전체인구 330만 명의 64%가 35세 이하로 젊고 구매력 기준 1인당 소득(PPP)이 1만2000 달러를 상회하는 성장 가능성이 큰 시장이다. 한류 영향으로 인해 한국의 서비스와 상품을 경험하는 공간으로 몽골에 진출한 한국 대형마트 이마트와 편의점 CU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1
제공=중기부
몽골은 구리 세계 2위, 석탄 세계 4위 보유 등 세계 10대 자원 부국이지만 자원의존 경제구조로 세계 광물 가격 변동에 취약하고, 제조업이 발달하지 않아 공산품의 80%를 수입하고 있어 중소기업 부문 육성과 풍부한 자원을 활용한 청년창업 활성화를 핵심 정책으로 추진하고 있다.

다보스 포럼 이후 박 장관은 몽골과의 중소기업·스타트업 협력 확대를 위해 양국 정부와 관련 기관 간 협력관계 구축을 적극 추진해 오고 있다. 2020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한국벤처투자, 창업진흥원 등이 몽골 협력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이번 정부 간 업무협약을 통해 그간의 협력관계를 더욱 강화하는데 의미가 있다.

박 장관은 “이번 협약으로 몽골기업은 한국 중소기업과 기술협력으로 부족한 생산기술을 보완하고, 한국기업들은 몽골을 기반으로 나아가 중앙아시아나 러시아까지 진출하는 기회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언급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