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상호 “안철수·국민의힘 허황된 부동산 공약… 투기 조장책” 비판

우상호 “안철수·국민의힘 허황된 부동산 공약… 투기 조장책” 비판

기사승인 2021. 01. 15. 14: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허위성·투기조장성 공약 국민 심판 받을 것"
우상호3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병화 기자photolbh@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국민의힘의 부동산 대책에 대해 “구체성이 결여된 허황된 공약이자 투기를 조장하는 투기 활성화 대책”이라며 비판했다.

우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안 대표는 재개발·재건축 등을 통해 5년간 74만호를 공급하겠다고 한다. 지금까지 서울에서 진행된 재개발·재건축은 계획 수립부터 실제 완공까지 최소 7년에서 10년 이상 걸렸다”며 “5년 내에 74만호를 공급하겠다는 것은 명백히 불가능한 공약”이라고 지적했다.

또 “지난 15년간 뉴타운 등을 통해 총력을 기울였어도 12만호를 공급한 게 전부”라며 “74만호를 서울 어디에 짓겠다는 것인가. 허공에 지어야만 가능한 수준의 허황된 공약”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힘의 부동산 대책에 대해선 “투기를 억제하기 위한 기존의 규제를 모두 풀어서 투기를 조장하겠다는 선언”이라며 “이렇게 하면 집값이 폭등할 수밖에 없다. 내 집 장만 때문에 실의에 잠긴 서민들을 대상으로 이런 공약을 발표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우 의원은 “지금은 공공주택의 대량 공급을 통해 시장가격을 안정시키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주거안정대책”이라며 “투기 억제를 위한 규제는 절대 완화되어서는 안 된다. 안철수 대표와 국민의힘의 허위성·투기조장성 공약은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