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나경원, 아동보호센터 방문… “아동학대 무관용 원칙 적용해야”

나경원, 아동보호센터 방문… “아동학대 무관용 원칙 적용해야”

기사승인 2021. 01. 15. 16: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우리 사회 아동학대 개념 너무 좁아"
"공공화 위한 인력·예산 투입 최우선"
서울마포아동보호전문기관 찾은 나경원<YONHAP NO-2007>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이 15일 서울 마포구 신수동 서울마포아동보호전문기관을 찾아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이 15일 “무관용 징벌이 필요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서울의 마포 아동보호전문기관을 찾아 “우리 사회에서 아동학대의 개념을 너무 좁게 인정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훈육과 학대를 구별을 못 하는 경우가 많은데, 학대의 개념을 넓힌다면 사람들 생각이 바뀌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양부모로부터 학대를 당하다 숨진 16개월 여아 ‘정인양 사건’을 언급하며 “이번 사건도 세 번에 걸쳐서 기회가 있었는데, 첫 신고 내용이 제대로 기록이 안되고 두 번째도 그랬다”고 꼬집었다.

이어 “신고한 기록이 제대로 축적되게 하는 게 중요하고 그런 기록들을 공유하는 (시스템을) 도입하는 게 어떨까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전 의원은 현장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눈 뒤 “공공화를 빨리하도록 인력과 예산이 투입돼야 하는데 결국은 시장이 어떤 시정 철학을 갖고 있느냐가 중요하다”며 “(서울시장이 되면) 그 문제는 최우선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 현장에서 일하는 분들이 제대로 아동보호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유관기관 협조 이야기를 했는데, 올해부터 경찰 업무에 여성·아동은 자치경찰제로 되면서 서울시장 아래로 넘어왔다”며 “경찰청과 아동보호기관, 유관기관 사이에 협조가 원활히 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