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휴일에도 추위 계속…오후부터 중부 폭설

휴일에도 추위 계속…오후부터 중부 폭설

기사승인 2021. 01. 17. 09: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추위에 움츠러드는 몸
다시 강추위가 찾아온 지난 16일 오전 서울역 인근에서 두꺼운 외투를 입은 시민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연합
일요일인 17일은 전국이 영하권에 머물며 춥고 흐린 가운데 오후부터 곳곳에 산발적으로 눈이 내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5∼-2도, 낮 최고기온은 -3∼4도로 예보됐다. 중부지방은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겠다.

충남 남부 서해안과 호남 서부·제주도는 아침까지 1㎝ 안팎의 눈이나 5㎜ 미만의 비가 내린 뒤 그치겠다. 제주도 산지는 낮까지 2∼7㎝의 눈 또는 5㎜ 내외의 비가 이어지겠다.

오후 들어 충남 서부와 전북에서 시작된 눈은 밤부터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기상청은 월요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 강한 눈이 집중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오후부터 월요일 저녁까지 예상 적설량은 경기 동부와 강원도·충북 북부 5∼10㎝(강원 영서 중남부는 15㎝ 이상)다. 또 수도권과 충남·충북 남부·전북·전남 북부·경북 내륙·경남 서부 내륙에서는 2∼7㎝, 동해안은 1㎝ 안팎의 눈이 예보됐다.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나타내겠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