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소극적인 은행권 자금세탁방지 전문가 육성...비용 지원·위탁교육 수준

소극적인 은행권 자금세탁방지 전문가 육성...비용 지원·위탁교육 수준

기사승인 2021. 01. 19.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5대은행 직원 3년간 120명
취득비용 지원·위탁교육 수준 그쳐
"해외영업점 근무시 인사 혜택 필요"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자금세탁방지 업무의 중요도가 갈수록 높아지자 국내 시중은행들은 자금세탁방지(AML) 전문가 육성 지원 방안을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지원 방안 대부분이 자격증 취득 비용 지원과 위탁 교육 수준에 머물러 있어 인사 혜택 등 좀 더 강한 유인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국민·하나·우리·농협은행 등 5대 은행들은 AML 전문가를 길러내기 위해 교육 연수와 자격증 취득비용 지원 등의 지원 방안을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 은행의 육성책이 국제 자금세탁방지 전문가(ACAMS)과 한국 자금세탁방지 전문가(KCAMS) 자격을 취득하는데 적극적인 유인책은 되지 못하고 있다.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3년간 이들 5대 은행에서 ACMAS와 KCAMS를 취득한 인원은 120명에도 못 미쳤다. 가장 많이 취득한 신한은행이 40명 수준이었고, 적은 은행은 십수명에 그쳤다.

은행 임직원 수가 1만명을 훌쩍 넘는 상황에서, AML 전문가 육성에는 소극적이었다는 평가가 나오는 대목이다.

사실 이들 은행은 AML 전문가 육성을 위해 여러 지원방안을 마련해놓고 있다. 우선적으로 자격 취득 비용을 합격자에 한 해 지원하고, 전문기관을 통한 위탁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글로벌 컴플라이언스 교육기관인 톰슨 로이터사의 ‘AML E-learning 과정’을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국민은행과 하나은행, 농협은행은 성균관대와 이화여대에서 실시하는 자금세탁방지 외부 교육 수강을 지원하고 있다.

이처럼 5대 은행이 AML 전문가 육성에 나서는 데는 자금세탁방지 업무가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는 데다, 은행 신인도에도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실제 자금세탁방지법 위반 혐의로 기업은행이 미국 당국에 1000억원이 넘는 벌금을 내기도 했다.

이에 더해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국가별 상호평가나, 해외 점포들이 현지 금융당국의 감사를 받을 때 ACAMS 등 AML 전문 자격 취득 정도가 평가 요소로 반영되기도 한다. AML 전문가를 얼마나 보유하고 있는 정도가 현지 당국 평가에서 유리하게 작용한다는 얘기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승진 등 인사상 혜택이나, 해외점포 근무 지원 시 AML 관련 자격증 취득 여부를 적극적으로 고려하는 게 AML 전문가 확대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강조한다.

현재 국민은행과 하나은행, 농협은행은 ACAMS 자격 취득 시 해당 부서와 영업점에 KPI(핵심성과지표) 가점을 부여하고 있고, 우리은행은 해외영업점 공모 시 가점을 주고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AML 전문가 자격증을 취득하려고 해도 관련 업무를 일정 기간 수행한 경력이 있어야 한다”면서 “승진에 가점을 부여한 등 구체적으로 인사상 혜택이 반영될 수 있으면 AML 전문가 자격 취득 인원이 늘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AML 전문가 자격증 취득이 미흡했던 산업은행의 경우 전문가 육성 방안이 내부 교육을 하는 수준에 그쳤다. 같은 국책은행인 기업은행은 시중은행처럼 자격증 취득비용을 지원하고, 외부 전문기관을 통해 파견 교육 등을 진행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