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스트롯2’ 주미·윤태화·황우림·홍지윤 등 ‘新 예능캐’ 활약

‘미스트롯2’ 주미·윤태화·황우림·홍지윤 등 ‘新 예능캐’ 활약

기사승인 2021. 01. 20.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10118_미스트롯2_예능캐릭터
‘미스트롯2’ 예능 캐릭터들이 활약 중이다./제공=TV조선
‘미스트롯2’ 예능 캐릭터들이 활약 중이다.

TV조선 ‘미스트롯2’에서 오디션의 기본이 되는 가창 실력 뿐 아니라 반전 예능감까지 더한 ‘멀티 플레이어’들이 활약하고 있다. 넘치는 끼와 흥부터 ‘진’의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솔직하고 거침없는 열망까지 가진 캐릭터들을 모아봤다.

◆ ‘솔직돌직 사이다 야망캐’ 주미-윤태화

‘미스트롯2’ 5회에서 단연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화제의 인물 주미는 “꼭 진이 되고 싶다”는 일념 하에, 모든 것을 내려놓은 무아지경 막춤과 코믹 예능감을 분출한 ‘안 되나요’ 무대로 “역대급 임팩트”라는 평을 들으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주미는 방송 직후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휩쓴 것은 물론, 동영상 조회수 또한 100만회를 훌쩍 넘겼는가 하면, 원곡자인 개그맨 김영철이 자신의 SNS에 인증샷을 올리며 기쁨을 표현하기도 했다.

윤태화는 예선전 ‘진’의 영광을 안은 뒤 팀 미션에서 탈락, 그리고 패자부활전을 통해 기사회생한 후 강력 우승 후보 홍지윤을 꺾고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기까지, 부침을 거듭하는 드라마틱한 주인공 서사로 인기몰이 중이다. 윤태화는 충격적인 탈락과 감격적인 회생에도 언제나 무심하고 덤덤하게 자신의 페이스를 유지하면서 툭툭 사이다 돌직구를 던진 후 씨익 웃어 보이는 독특한 예능감을 보여줬다.

◆ ‘팬덤 성장캐’ 황우림-김의영

퍼포먼스 여신 황우림과 캡사이신 보이스 김의영은 보는 이로 하여금 뿌듯함을 안기는 ‘성장형 캐릭터’로 활약 중이다. JYP 연습생 출신으로 일찌감치 시선을 모았던 황우림은 춤 실력에 비해 다소 부족한 가창력으로 아쉬운 평을 들었지만, 팀 미션을 통해 일취월장한 실력을 보이며 전형적인 ‘정변 성장캐’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오는 6회 방송에서 두 번째 ‘1대 1 데스매치’를 통해 역대급 변신을 예고했다.

‘미스트롯 시즌1’ 당시 본선 1라운드 탈락의 아픔을 겪었던 김의영은 2년 간 절치부심한 끝에 재도전장을 내밀고 예선전 ‘미’를 차지하는 쾌거를 안았다. 김의영은 “예뻐 보이고 싶어 코 끝을 올렸다”며 성형 사실을 당당히 밝히는가 하면, 외모만큼이나 확 달라진 가창 실력으로 매 회 쑥쑥 성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 ‘입덕 유발 반전캐’ 초등부-홍지윤-마리아

초등부는 어린 나이가 믿기지 않을 만큼 뛰어난 곡 이해력과 깊은 감성, 완성된 가창력 등을 선보이며 “이번 시즌 우승은 초등부 전체다”는 말이 회자될 만큼 센세이션한 환호를 얻고 있다. 더욱이 초등부는 ‘1대 1 데스매치’를 통해 모든 것을 쏟아낸 훌륭한 무대를 완성한 후 성숙하게 패배를 받아들였다.

가녀린 아이돌 외모와 상반되는 구수한 가창력으로 공식 엔딩 요정에 등극한 홍지윤은 ‘1대 1 데스매치’ 상대자로 윤태화를 서슴없이 지목한 후 우렁찬 목소리로 “내가 왜 선이냐. 진을 뺏어오겠다!”고 선언하는 호탕한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 또한 K-소울 충만한 꺾기 스킬로 매 무대마다 감탄을 부르는 외국인 참가자 마리아는 인터뷰 때마다 한국인보다 더 한국인스런 말투와 단어를 사용하는 ‘한국 패치’ 예능감을 선보이고 있다.

제작진은 “매력만점 트롯여제들의 뛰어난 실력과 넘치는 예능감이 ‘미스트롯2’ 열풍의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오는 21일 방송될 6회 역시 웃음과 눈물, 감동과 전율이 가득한 무대가 준비하고 있으니 기대해도 좋다”고 전했다.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