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태년 “주호영, 文대통령 범법자 취급으로 국민 모독… 사과하라”

김태년 “주호영, 文대통령 범법자 취급으로 국민 모독… 사과하라”

기사승인 2021. 01. 20. 10: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태년 "정치 품격 지켜달라"
김종민 "촛불민주주의 정면 도전"
고위당정협의회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송의주 기자songuijoo@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향해 “정치 도의와 금도를 넘어선 발언이었다”며 사과를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주 원내대표는 국회 운영과 협상의 파트너”라며 “그래서 지금까지 예의를 갖추기 위해 주 원내대표 말씀에 일일이 대응하는 것을 자제했는데 어제 문 대통령을 겨냥한 주 원내대표 발언과 관련해 한 말씀 드리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이명박·박근혜 전직 대통령 사면 시기상조’ 발언과 관련해 “현직 대통령은 시간이 지나면 전직 대통령이 된다.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며 “역지사지하는 자세를 가지라”고 말했었다.

김 원내대표는 “제1야당 지도자가 현직 대통령을 범법자 취급하고 저주의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는 점에 대해 아주 유감스럽다”며 “궁극적으로 주권자인 국민 모독이다라는 점을 지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가 사과하는 게 맞다고 본다”며 “지금 야당 유력인사가 경쟁하듯이 자극적이고 혐오 발언을 하는데 정치의 품격을 지켜달라고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어 “상대를 존중해야 존중받는 법”이라고 지적했다.

김종민 최고위원도 “현직 대통령을 사면에 연결시킨 주 원내대표의 참담한 상상력은 충격적”이라며 “국민의힘의 속마음을 보여주는 상징적 발언이자 기회가 되면 언제든지 갚아주겠다는 보복 선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탄핵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불복선언이자 촛불민주주의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