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물방울 화가’ 김창열 발자취 되돌아볼까

‘물방울 화가’ 김창열 발자취 되돌아볼까

기사승인 2021. 01. 22. 06: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갤러리 BHAK, 지난 5일 별세한 김창열 회고전 열어
ㅇ
김창열의 ‘회귀 PA02003A’./제공=BHAK
한남동 갤러리 BHAK는 김창열 회고전 ‘Recurrence(회귀)’를 오는 30일까지 선보인다.

전시는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까지의 ‘회귀’ 연작 15점으로 구성됐다. 인쇄체로 쓴 천자문을 배경으로 투명한 물방울이 화면에 흩어진 작품이다.

김창열의 상징이자 그가 평생 그린 물방울은 명상하며 자신을 치유해 가는 과정을 담고 있다. 천자문은 동양적인 철학과 정신을 나타내며 작가가 할아버지에게 한자를 배운 어린 시절에 대한 향수도 담고 있다.

BHAK는 김창열 화백과의 각별한 인연을 기억하며 이번 전시를 마련했다. BHAK의 전신인 박영덕화랑의 박영덕 대표가 현대화랑에 재직할 당시부터 인연을 맺었고, 1993년 문을 연 박영덕화랑에서도 4차례 김창열 개인전을 열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