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이배 제주항공 대표 “코로나19 돌파 위해 항공기 축소·화물 사업 강화”

김이배 제주항공 대표 “코로나19 돌파 위해 항공기 축소·화물 사업 강화”

기사승인 2021. 01. 22. 13: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122제주항공 김이배 대표
김이배 제주항공 대표이사가 창립 16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제공 = 제주항공
제주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항공기를 줄이고 화물 사업을 강화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김이배 제주항공 대표이사는 창립 16주년을 맞아 열린 비대면 기념식에서 “기단 규모를 축소 및 재조정하고, 항공 운송 등 핵심 역량이 아니었던 사업 분야에서도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임직원에게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유연성, 끊임없는 도전, 구성원 간 배려와 협력 등을 당부했다. 그는 “올해는 제주항공 역사에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불확실성이 극대화한 상황에서는 민첩하게 대응하는 조직만이 살아남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제주항공만의 차별성을 만들어내기 위한 도전은 끊임없이 이뤄져야 한다”며 “변화는 오직 도전하는 자에게만 기회가 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차세대 고객서비스시스템 도입을 위해 IT 부문 대규모 투자를 하고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김 대표는 “새로운 길을 만들어가는 과정에서 믿을 사람은 고통의 짐을 함께 지고 가는 동료뿐”이라며 “희망을 품고 여행이 일상이 되는 날까지 서로 이해하고 배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