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창일 주일대사 출국 “한·일 관계 정상화 의지 전달할 것”

강창일 주일대사 출국 “한·일 관계 정상화 의지 전달할 것”

기사승인 2021. 01. 22. 14: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출국하는 강창일
강창일 주일대사가 2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부임지인 일본으로 출국하고 있다. / 연합뉴스
강창일 주일대사는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한·일 관계 정상화 의지를 일본 정부에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강 대사는 이날 부임을 위해 일본으로 출국하기 전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정부는 한·일관계를 정상화하고 싶다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고 대통령도 신년 기자회견에서 밝혔다”며 “그런 메시지를 일본 측에 잘 전달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강 대사는 “지금 워낙 한·일관계가 꼬여있어서 마음이 좀 무겁다”며 “하나하나씩 풀어가겠다”고 밝혔다.

강 대사는 일본 도착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정책에 따라 의무격리를 마친 뒤 외교활동을 시작하게 된다.

일본 산케이신문 등은 앞서 일본 정부가 위안부 배상 판결 등에 반발해, 스가 요시히데 총리와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이 강 대사를 접견하는 것을 당분간 보류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