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배민 방문한 조성욱 공정위원장 “플랫폼상 정보 투명성·공정성 강화하겠다”

배민 방문한 조성욱 공정위원장 “플랫폼상 정보 투명성·공정성 강화하겠다”

기사승인 2021. 01. 22. 14: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이크 조정하는 조성욱 위원장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이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위해 마이크를 조정하고 있다./연합뉴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은 22일 청년 소비자와 함께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을 방문했다.

조 위원장이 디지털 시장의 공정거래질서 확립을 업무계획으로 발표한 이후 첫 행보다.

조 위원장은 “배달앱을 비롯한 핵심 플랫폼을 중심으로 소비자, 입점 업체, 플랫폼 종사자 등 다양한 경제주체가 연결돼 하나의 시장 생태계를 이루고 있다”며 “올해 공정위는 디지털 생태계에서 소비자의 권익을 보장하고 혁신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지원하는데 업무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현장 방문에 참석한 청년 소비자인 최다혜 씨는 한국소비자연맹 주최 청년 소비자이슈 공모전에서 ‘배달하지 않는 배달앱’을 주제로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최다혜씨는 소비자를 위한 플랫폼의 적극적 역할을 강조하며 배달비를 무료로 표시한 뒤 음식 가격에 반영하는 사례, 특정 이용 후기를 여러 매장에 반복해 사용하는 사례, 입점 식당들의 원산지·사업자 표시를 소비자가 쉽게 확인하기 어려운 점 등을 설명했다.

조 위원장은 의견을 경청하며 “조속히 전자상거래법을 개정해 관련 제도를 정비하고 플랫폼상 정보의 투명성·공정성을 강화하겠다”고 답했다.

또 조 위원장은 배달앱 최초로 소비자중심경영(CCM)인증을 받은 우아한형제들에도 디지털 시장의 소비자 권익 보장에 선도적인 역할을 당부했다.

이에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배달앱과 일상을 함께하며 더 나은 서비스를 위해 고민해준 청년 소비자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오늘 제기된 문제의식에 깊이 공감한다”며 “앞으로 소비자가 배달앱에서 제공된 정보를 한층 더 신뢰하고 구매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업계 선도기업으로서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아울러 조 위원장은 최근 배민라이더스를 포함한 배달대행 플랫폼이 배달기사와 표준계약서 마련에 참여하고 자발적으로 개선한 것에 대해 의미 있는 변화라고 강조했다.

조 위원장은 “향후 공정위는 배달대행 플랫폼뿐만 아니라 플랫폼과 배달기사를 연결하는 소규모 지역업체 등에도 표준계약서를 보급하겠다”며 “배달기사와의 공정한 계약문화가 업계에 널리 확산 할 수 있도록 우아한형제들도 계속해서 힘을 보태줄 것”을 주문했다.

그는 “2021년 공정위는 급격한 기술변화 속에서도 결국은 사람이 가장 중요한 따뜻한 시장경제를 만들기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며 “향후에도 소비자·사업자와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담아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