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기아차, 6000억 규모 ESG 채권 발행… 친환경차 시설투자 추진

현대·기아차, 6000억 규모 ESG 채권 발행… 친환경차 시설투자 추진

기사승인 2021. 01. 22. 15: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대차그룹 로고
/제공 = 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가 최대 6000억원 규모로 첫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 발행을 통해 친환경 자동차 시설투자를 추진한다.

22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AA+등급인 현대차는 3년물과 5년물로 3000억원 규모의 회사채 발행을 추진 중이다. 전액 ESG채권으로 수요예측 결과에 따라 최대 6000억원까지 염두에 두고 있다.

다음달 2일 수요예측을 통해 9일 발행할 예정이며,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 KB증권이 대표주관사를 맡았다.

이번에 조달되는 자금은 전액 친환경 자동차 시설투자에 쓰일 것으로 보인다. 최근 현대차그룹은 ‘친환경’에 중점을 두고, 투자 및 사업확장에 나서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파리기후협약에 복귀하고, 관용차 300만대를 전기차로 교체하겠다고 선언하는 등 친환경 부문에 힘이 실리면서 현대차그룹도 이런 환경 변화에 발맞춰 관련 사업을을 확장하는 모습이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통한 전기차를 출시하는 등 발빠르게 친환경 위주 사업재편에 나선 현대차그룹의 행보가 더욱 빨라질 전망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