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전설적 토크쇼 진행자 래리 킹, 코로나19로 별세

미 전설적 토크쇼 진행자 래리 킹, 코로나19로 별세

기사승인 2021. 01. 23. 22: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래리 킹, 코로나19 확진 입원 병원서 별세
방송인 생활 60여년...CNN '래리 킹 라이브' 25년 진행
래리 킹
미국의 전설적인 토크쇼 진행자 래리 킹이 23일(현지시간) 별세했다./사진=미 오라 미디어 트위터 캡처
미국의 전설적인 토크쇼 진행자 래리 킹이 23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87세.

킹은 지난해 12월 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으로 입원한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시더스-시나이병원에서 사망했다고 킹이 공동 설립한 오라 미디어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전했다.

킹은 최근 몇년간 여러 차례 심장마비를 일으켰고, 폐암 진단과 뇌졸중 등을 겪었다. 킹은 1985년부터 2010년까지 25년간 CNN방송의 ‘래리 킹 라이브’를 6000회 이상 진행하면서 전 세계 지도자·유명인 등을 인터뷰했다.

‘래리 킹 라이브’에서 은퇴한 이후에도 2012년부터 오라 TV에서 여러가지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킹은 1957년 마이애미의 지역 라디오에서 토크쇼 진행자이자 디스크자키로 방송 생활을 시작, 60년 이상 방송인 생활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