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 총리, 백신 유통 물류센터 점검…“K-접종으로 전 세계 모범 될 것”

정 총리, 백신 유통 물류센터 점검…“K-접종으로 전 세계 모범 될 것”

기사승인 2021. 01. 26. 17: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세균 총리 '초저온 냉장백신창고 점검을 마치고'
정세균 국무총리(가운데)가 코로나19 백신물류센터 현장점검으로 26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에 있는 한국초저온 물류센터를 방문해 초저온 냉장백신창고 등을 살펴본 뒤 이동하고 있다./연합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경기 평택시 한국초저온 물류센터를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안전과 보관을 유통할 물류센터 현장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정 총리는 이날 김진하 한국초저온 대표이사로부터 코로나19 백신 물류센터 운영 계획을 듣고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반전의 계기’가 될 백신이 조만간 국내에 들어와 우리 국민들께서 접종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 노바백스사와의 도입 계약까지 곧 마무리되면, 우리나라는 총 7600만명분의 백신 도입을 확정하게 돼 국민들께서는 더 이상 물량 걱정은 하지 않으셔도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금주에는 코박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로부터 들어올 초도물량과 도입 시기가 결정될 예정인데, 이러한 물량과 일정을 바탕으로 정부는 종합적인 예방접종 시행계획을 수립하여 금주에 국민들께 보고드리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또 “코로나19 백신은 제품이 다양할 뿐만 아니라 적정 보관온도가 각기 다르기 때문에 맞춤형 콜드체인의 구축이 중요하다”며 “영하 80℃에서 영상 8℃까지, 다양한 조건에서 충분한 물량을 한꺼번에 보관할 수 있는 기술력과 시설을 갖춘 한국초저온이 있어 든든하고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격려했다.

끝으로 정 총리는 “작년에 우리가 K-방역으로 세계에서 주목을 받았던 것처럼, 올해는 K-접종으로 전 세계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정부는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며 “한국초저온 관계자 여러분들은 국가적으로 중요한 일을 한다는 자부심과 책임의식을 갖고 맡은 바 소임을 다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