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갤러리]백영수의 ‘모자(母子)’

[투데이갤러리]백영수의 ‘모자(母子)’

기사승인 2021. 01. 27. 10: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투데이갤러리 백영수
모자(1981 캔버스에 유채 33×40.9cm)
백영수(1922~2018)는 일본 오사카 미술학교에서 서양화를 공부했다. 이후 김환기, 이중섭, 유영국, 이규상, 장욱진 등과 함께 ‘신사실파’ 동인으로 활동하며 한국 근현대미술사의 전설이라고 불렸다.

그는 1977년 이후 프랑스 파리로 건너가 22번의 개인전을 비롯해 단체전과 살롱전 등 100여 차례의 전시회에 참여했다.

불운했던 시대를 살았던 작가는 자신의 인생에서 유일하게 자유로울 수 있던 캔버스 위에 끊임없이 ‘가족 이미지’를 표현했다.

또 캔버스는 그에게 내면의 심연까지 관조할 수 있는 사유의 공간이기도 했다. 그의 작품에서 나타나는 담백한 표현은 무욕과 절제의 미학을 잘 드러낸다.

케이옥션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