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동맹 ‘업그레이드’ 약속한 한·미 정상

[사설] 동맹 ‘업그레이드’ 약속한 한·미 정상

기사승인 2021. 02. 04. 18: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4일 정상통화를 갖고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바이든 취임 14일 만의 정상 간 통화다. 두 정상은 “가급적 조속히 포괄적 대북전략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코로나19가 진정되는 대로 한·미 정상회담을 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두 정상은 한·미동맹을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발전시키기로 했는데 문 대통령은 이를 “한·미동맹의 업그레이드”라고 했다. 이어 양국이 동북아시아 평화·번영의 핵심 동맹임을 확인하고 한일관계 개선과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에도 공감했다. 코로나19 백신 보급 등 글로벌 과제에 대한 협력도 논의했는데 특히 미얀마 민주주의의 복원을 언급해 눈길을 끈다.

청와대는 ‘포괄적 대북전략 마련의 필요성’에, 백악관은 ‘북한 문제에 대한 긴밀한 조율’에 합의했다고 밝혀 양국 간 협의가 곧 있을 전망이다. 마침 바이든 행정부가 새로운 대북전략을 마련 중에 있어 구체안이 나올지 주목되는데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최근 대북 ‘추가 제재’와 ‘인센티브’를 동시에 언급해 관심을 끌었다. 당근과 채찍을 모두 쓴다는 것이다.

한일관계 개선과 한·미·일 협력을 강조한 것도 눈에 띈다. 한국과 일본은 독도영유권, 역사 왜곡, 위안부 문제 등으로 ‘동반자’에서 ‘이웃 국가’가 되었다. 대북 공조를 위해서는 한일관계가 개선돼야 하는데 한·미 정상이 이의 필요성에 공감해 다행이다. 바이든이 한·미·일 협력을 강조한 것은 중국 견제와 비핵화를 위해 3개국이 뭉쳐야 한다는 뜻인데 이제 일본이 화답할 차례다.

문 대통령은 트위터에 “(한·미가) 한반도 평화는 물론 세계적 현안 대응에도 늘 함께 하기로 했다”는 글을 올렸다. 정치·외교·군사·경제 등 여러 분야에서 우리의 높아진 위상으로 미국과 동반자의 길을 간다는 말로 이해된다. 이렇게 되려면 통화내용을 실제 행동으로 옮기는 게 중요하다. 이번 통화가 70년간 지속된 한·미동맹의 격을 높이고 더 견고하게 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