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병규, 학폭 논란 일주일만에 입 열었다 “삶의 회의, 환멸 느껴”(공식)

조병규, 학폭 논란 일주일만에 입 열었다 “삶의 회의, 환멸 느껴”(공식)

기사승인 2021. 02. 23. 10: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병규
조병규가 학교폭력(학폭)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직접 의혹에 대해 입을 열었다./제공=OCN
조병규가 학교폭력(학폭)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직접 입을 열었다.

조병규는 23일 자신의 SNS에 “처음 허위사실을 유포한 글이 올라왔을 때 너무 당혹스러워서 몸이 굳고 억울했다”면서 “악의적인 글들이 올라오며 글의 내용과 상관없는 사진과 말 몇 마디면 진실인 것처럼 되어버리는 상황에 당황했다”고 밝혔다.

이어 “인터넷에서 벌어지는 사실과 다른 주장과 반박들로 인해 저는 26년간 살아왔던 삶에 회의와 환멸을 느꼈다”며 “해서는 안 될 생각들을 떨쳐내며 버텼다”고 힘든 감정을 토로했다.

또한 뉴질랜드 유학 시절 사진이 임의로 도용됐고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사람과는 일면식도 없으며, 폭행한 사실도 없다고 반박했다. 첫 번째 의혹을 제기한 게시자와 다른 글을 쓴 게시자들도 지인을 통해 선처를 호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나는 축구선수를 꿈꿨던 장난기 많고 낙천적인 학생이었다. 모두가 그렇듯 친한 친구가 있었고 친하지 않았던 친구도 있었다. 하지만 폭행을 하거나 돈을 갈취한 적이 단 한 순간도 없다. 왜 휘발성 제보에 과녁이 돼 매 순간 해명을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이며, 익명성 허위 제보와 악의적인 글들에 대해 수사를 요청한 상태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조병규가 뉴질랜드에서 고등학교에 다니던 시절, 자신에게 언어 폭력을 가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을 쓴 A씨는 ”글을 쓰는 최종 목적은 학폭 인정과 진심어린 사과 하나뿐“이라며 ”증거와 증인이 꽤 있어서 고소에 대한 걱정은 딱히 없고, 진실이 밝혀졌으면 한다“고 주장했다.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가 수사를 의뢰했고, 해당 게시자는 소속사로 연락해 “게시물이 허위사실”이라며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