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달의소녀 츄 학폭 부인에 피해 주장 A씨 “뒤에서라도 사과해라”

이달의소녀 츄 학폭 부인에 피해 주장 A씨 “뒤에서라도 사과해라”

기사승인 2021. 02. 23. 12: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102601001684200146681
이달의 소녀 멤버 츄로부터 학폭(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A씨가 츄 측 입장을 반박했다./아시아투데이DB
이달의 소녀 멤버 츄로부터 학폭(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A씨가 츄 측 입장을 반박했다.

23일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블록베리(츄 소속사)에서 올린 공식 입장문을 봤다. 사실 글을 처음 올릴 때부터 인정하지 않을 거이라는 걸 어느 정도 예상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A씨는 “중학생 그 시절에 무력했던 저와 지금 제가 크게 다르지 않다. 성인이 된 지금도 엔터에서 저를 고소하겠다 하면 이제와서 아무 증거도 남아있지 않은 제가 뭘 어 어떻게 하겠냐”며 “왜 과거에 증거를 남겨놓지 않았을까 스스로 한심하고 멍청하게 느껴졌다. 그러다가 왜 피해자인 내가 이렇게 고민하고 힘들어 해야 하는지, 본인 때문에 아직도 과거의 일에 괴로워 하는 사람이 있다는 걸 알기나 할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글을 올리고 연락이 끊겼던 동창에게 연락이 왔다. 1학년 때 같은 반이었던 친구였다. 가장 두려웠던 건 1학년 1반 친구들 생각이었다. 내 편이 아무도 없었기 때문이다”라며 “고맙게도 이 글을 올린 후 저에게 연락을 준 친구는 당시에 도움이 되지 못해 미안하다고, 기억하고 있다고 하더라. 큰 위로가 됐다”고 전했다.

또한 츄에게는 “공개적으로 인정하고 사과하는 것까지 바라지 않을 테니 그냥 뒤로라도 조용히 사과해줄 수는 없냐”고 말했다.

앞서 A씨는 22일 츄의 학폭 의혹을 제기하며 “츄가 초등학생 시절 친구들 사이에서 이간질을 시켰고 따돌림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23일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측은 “온라인상에 퍼지고 있는 츄의 학폭 논란은 사실과 다른 내용이 포함돼 있다”며 “당사는 근거 없는 허위 내용들로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가능한 범위 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