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스티비 원더 “미국 떠나 아프리카 가나로 영원히 이주할 것”

스티비 원더 “미국 떠나 아프리카 가나로 영원히 이주할 것”

기사승인 2021. 02. 23. 16: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AP20210210058501055_P4_20210223150755341
세계적인 가수 스티비 원더가 아프리카 가나로 이주할 계획을 밝혔다./제공=연합
세계적인 가수 스티비 원더가 아프리카 가나로 이주할 계획을 밝혔다.

22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스티비 원더는 최근 오프리 윈프리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가나로 떠나기 전 미국이 웃는 것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스티비 원더는 “가나로 영원히 이주할 것인가”라는 오프라 윈프리의 질문에 “그렇다. 나는 내 아이들이 ‘나를 존중해주세요, 중요한 사람이에요’라고 말하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며 최근 미국을 뒤흔들고 있는 인종 차별 문제를 언급했다.

앞서 스티비 원더는 1994년에도 “미국보다 가나에 더 소속감을 많이 느낀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 미시간주에서 태어난 스티비 원더는 미숙아 망막증으로 어렸을 때 시력을 잃었다. 5세에 하모니카 연주를 시작으로 다양한 악기를 다뤄왔고 음악 천재로 성장했다. 12세 때 첫 음반 ‘리틀 스티비 원더(Little Stevie Wonder)’를 발표한 뒤 한국에서도 잘 알려진 ‘이즌 쉬 러블리(Isn’t She Lovely)’, ‘레이틀리(Lately)’ 등의 히트곡들을 남겼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