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당정, 코로나19 의료·방역 종사자 위한 아이돌봄 서비스 확대 (종합)

당정, 코로나19 의료·방역 종사자 위한 아이돌봄 서비스 확대 (종합)

기사승인 2021. 02. 23. 20: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뉴딜위원회 보육TF 당정간담회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23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실에서 열린 국난극복K-뉴딜위원회 보육TF 당정간담회에서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 이병화 기자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의료·방역 종사자들을 위한 아이돌봄 서비스를 확대 지원하기로 했다. 만 12살 이하 자녀가 있는 의료·방역 종사자들이 아이돌봄 서비스를 희망할 경우 서비스 이용 시간을 주말과 심야까지 제한을 두지 않고 소득 수준에 따라 국가지원 비율을 60~90%까지 추가 지원할 방침이다.

민주당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와 여성가족부는 23일 국회에서 당·정협의를 열어 이같은 내용의 코로나19 의료·방역 인력 아이돌봄 서비스 특별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아이돌봄 서비스는 이용자가 신청하면 일정 수준의 비용을 자기가 부담하고 아이돌보미가 직접 찾아와 돌봐주는 사업이다. 그동안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교대제 근무를 하는 필수 인력의 자녀 돌봄에 큰 어려움이 있다는 현장의 목소리가 지속적으로 나왔었다. 지원 대상은 의사와 간호사, 간호조무사, 임상병리사, 방사선사 등의 보건의료 인력과 선별검사소 등에서 코로나19 검사자와 직접 접촉하는 업무를 하는 인원이다.

이낙연 대표는 현장 의료인의 고충과 관련해 “코로나19 사태로 근무시간이 늘어나고 근무의 무게가 커지는 것은 견디는데 가장 어려운 것이 아이를 돌보는 것이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특히 (돌봄) 인력 확충 문제가 심각한데 정면으로 다룰 때가 됐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의료 인력의 근무시간이 상상 이상으로 길어서 돌보미들의 근로 시간도 길어질 텐데 인력 확충이나 예산 확보 등도 꼼꼼히 점검해 달라”고 주문했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힘든 일을 맡아 묵묵히 수행하는 분들에게 보상하고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것은 (국가의) 의무”라며 “의료진과 방역 종사자가 자녀 돌봄 걱정 없이 안심하고 일하도록 지원하는 것이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산하 보육가정 태스크포스(TF) 팀장인 이수진 의원(비례대표)은 “코로나19 필수 인력들이 코로나19에 맞서 헌신적으로 대한민국을 치료·간호하고 있으면서도 정작 그들은 자녀들을 돌보지 못하는 현실에 의료 노동자 출신으로서 너무 가슴이 아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덕분에’는 말로만 끝나는 것이 아니라 실질적인 지원으로 이어질 때 지속가능한 코로나19 대응이 가능해 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