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전자, TV용 웹OS 플랫폼도 팔아요

LG전자, TV용 웹OS 플랫폼도 팔아요

기사승인 2021. 02. 24. 13: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TV 플랫폼 사업 진출
스마트TV 대중화→점점 더 중요해지는 TV용 운영체제
글로벌 기술·솔루션 업체와 파트너십
20여 개 TV 업체에 webOS TV 플랫폼 공급
[사진2] LG전자 TV 플랫폼 사업다
LG전자 웹 OS TV/제공=LG전자
DD
LG전자의 웹OS TV의 파트너사들/제공=LG전자
LG전자가 스마트TV용 플랫폼 ‘웹OS’를 20여 개 TV 제조사에 공급한다고 24일 밝혔다.

웹OS는 TV용 운영체제에 가깝다. 스마트폰용 운영체제인 구글 안드로이드, 애플 iOS처럼 여러 애플리케이션(앱)과 콘텐츠를 즐기는 플랫폼이다.

최근에는 스마트TV로 유튜브, 넷플릭스 등을 즐기는 소비자가 늘면서 TV용 운영체제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대화면에 적합한 아이콘, 리모콘으로 콘텐츠를 매끄럽게 선택하는 법 등 소비자가 매일 다루는 기능이기 때문이다. 스마트TV 운영체제의 제1 덕목으로는 간편한 조작법이 꼽힌다. LG전자는 웹OS TV 생태계의 빠른 확대를 위해 플랫폼 구매 업체들이 필요로 하는 콘텐츠 및 방송 서비스도 지원할 계획이다.

LG전자의 스마트TV에서는 넷플릭스, 아마존, 유튜브, 리얼텍, 세바, 유니버설일렉트로닉스 등 콘텐츠와 기술·솔루션 업체의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LG전자가 이들 업체와 파트너십을 구축해둔 덕분이다. LG전자는 폭넓은 파트너십 제휴를 바탕으로 미국 RCA, 중국 콩카, 호주 애니온즈 등 TV 제조사에 웹OS를 공급했다.

LG전자는 하드웨어 판매에 그치던 TV 사업을 소프트웨어 분야로 확장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광고·콘텐츠 데이터 분석 업체 알폰소를 인수했다. 웹OS 고객에게 보다 정확한 콘텐츠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이 외에도 무료 방송 콘텐츠 서비스인 ‘LG 채널’ ‘인공지능 씽큐 기반 음성인식’ 기능을 제공한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전 세계에 출하되는 TV 가운데 스마트 TV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 2018년 71.6%에서 지난해에는 84.8%까지 늘어났다. 오는 2024년에는 전체 TV의 90%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 TV 가운데 스마트 TV의 비중은 지난해 이미 90%를 넘어섰다.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은 “webOS TV가 갖추고 있는 사용 편의성과 개방성이 시장에서 널리 인정받고 있다”며 “SW와 HW 전반을 아우르는 TV 기술 리더십을 기반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며 글로벌 TV 시장에서 입지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