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4대책 비웃기라도 하듯 규제지역 거침없는 상승세

2·4대책 비웃기라도 하듯 규제지역 거침없는 상승세

기사승인 2021. 02. 24. 15: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구로·마포구 등 서울 대부분 지역 상승폭 키워
"규제지역 특성상 즉각 시장 반영 안돼… 더 오를 것"
전세가 비율 사상최고치1
서울 강북의 아파트 단지. /송의주 기자 songuijoo@
정부가 2·4대책을 통해 대규모 주택공급에 나설 것임을 밝힌 후 규제지역이 요동을 치고 있다. 이들 지역은 정부의 짧은 기간 공격적 공급 예고에 대한 개발 기대감 효과가 반영됐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24일 한국부동산원 등에 따르면 서울 종로·용산·중구의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은 0.06%씩 지속적인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용산구의 경우 저층주거지가 많은 곳으로 정부의 개발예정지 포함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기계공구상가가 있어 개발예정지로 급부상한 구로구는 0.06%에서 0.07%로 상승폭을 키우고 있으며 역세권 지역을 중심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마포구도 0.11% 수준의 상승률을 기록하면서 꾸준히 오르고 있다.

개발예정지 지정 가능성이 높은 문래동 준공업지역이 있는 영등포구의 경우 2·4대책 발표 후 0.09%까지 오르기도 했다. 문래동의 경우 거래가 거의 없어 최근 상승폭이 다소 낮아질 가능성이 있지만 추후 상황에 따라 급등할 여지가 있다.

독산동 등을 중심으로 가격 상승이 지속되고 있는 금천구의 아파트 가격 상승률도 심상찮다. 이 지역도 0.07% 수준의 상승률을 지속하고 있는데 앞으로 큰 상승률이 예측되고 있다.

경기도의 경우 성남시는 2·4대책 발표 후 가격 상승률이 낮아지다가 현재 조금씩 오르고 있다. 정부 대책 발표 후 0.37%에서 0.29% 낮아진 상승률은 0.30%로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는 중이다.

시흥시 역시 정부 대책 발표 후 0.39%에서 0.38%로 떨어지다가 현재 0.45%로 급등한 상태다. 의정부·평택시도 이와 비슷한 양상을 보였으며 용인·구리시의 경우 0.35% 수준으로 꾸준하게 오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서서히 반영되고 있음을 알리는 결과라고 볼 수 있다”며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규제지역 특성상 개발 기대감의 영향이 있다고 해도 즉각 시장에 반영돼 큰 폭으로 상승할 수 없기에 지금보다 앞으로 더욱 크게 오를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앞서 정부는 2·4대책을 통해 오는 2025년까지 서울 32만가구, 경기·인천 29만가구, 지방광역시 22만가구 등 전국에 83만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를 위해 ‘공공주도 패스트 트랙’ 모델을 개발, 단기간에 ‘역세권 고밀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