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영애 소속사 측, 국방위원 고액 후원금 논란에 “따로 입장 없다”

이영애 소속사 측, 국방위원 고액 후원금 논란에 “따로 입장 없다”

기사승인 2021. 02. 25. 17: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111901001453700112771
이영애 소속사 측이 논란이 된 국방위원에 대한 고액 후원에 대해 “소속사 차원의 입장은 없다”고 밝혔다./정재훈 기자
이영애 소속사 측이 논란이 된 국방위원에 대한 고액 후원에 대해 “소속사 차원의 입장은 없다”고 밝혔다.

이영애 소속사 관계자는 25일 아시아투데이에 “해당 사안과 관련한 소속사의 입장은 따로 없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공개한 ‘300만 원 초과 기부자 명단’에 따르면 이영애는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 국민의힘 한기호 신원식 의원 등에게 500만원씩 후원했다. 이를 두고 중견 방위산업체 오너였던 정호영 회장의 아내 이영애가 후원한 것이 부적절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이영애 측은 이날 연합뉴스를 통해 “이영애가 군인 가족이라 군인에 대한 애착이 있어 계속 후원을 해왔고, 정 회장은 현재 방산업체를 운영하지 않는다. 여야 의원 관계 없이 군인들에 대해서는 무조권 후원하고 있다”라고 해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